뉴스 > 문화

'더 먹고 가' 문정희 "'강심장' 출연 후 내상 입었다"

기사입력 2021-01-22 10:48 l 최종수정 2021-01-22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더 먹고 가 / 사진=MBN '더 먹고 가'
↑ 더 먹고 가 / 사진=MBN '더 먹고 가'

"출연 후 내상이 있었어요…"

배우 문정희가 뒤늦은 '강호동 예능' 출연 후기를 전하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굽니다.

문정희는 모레(24일)(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더 먹고 가' 12회의 게스트로 낙점, 임지호-강호동-황제성과 오붓한 '힐링 타임'을 가집니다.

문정희는 평창동 산꼭대기에 위치한 '임강황 하우스'에 자신의 반려견 마누와 함께 등장, 열렬한 환대를 받습니다. 프로그램 최초의 '개스트' 마누에게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이 눈을 떼지 못하자, 문정희는 "내가 게스트인줄 알았는데, 주인공이 마누였다"며 털털하게 웃습니다.

뒤이어 문정희는 "강호동과는 12년 전 '강심장' 1회 녹화에서 만난 사이"라고 밝히고, 강호동은 "그때 문정희의 댄스 퍼포먼스가 압권이었다"며 당시를 훈훈하게 추억합니다. 그러나 문정희는 "녹화가 끝난 후 며칠 동안 집에서 내상을 입었다"며 새로운 폭로를 이어가 강호동의 진땀을 뺍니다.

잠시 머쓱해진 강호동은 문정희의 강아지 마누와 뜻밖의 ‘꿀케미’를 발휘하며 반전을 노립니다. "한국 다이빙 신기록 보유견"이라는 마누에게 개인기를 척척 시키는 것은 물론, 몸소 자세 시범을 보이며 마누와 '동기화'가 돼 문정희의 감탄을 자아냅니다. "이게 무슨 일이야"를 연발하게 한 강호동과 마누의 교감이 특별한 힐링을 선사할 전망입니다.

제작진은 "양미리와 더덕, 수제 육포 등 식재료를 가득 안고 '임강황 하우스'를 찾아온 문정희가 진솔한 이야기와 거침 없는 먹방으로 모두를 사로잡았다"며, "자신에게 좋은 에너지를 준 자극제로 '강호동'을 꼽은 문정희의 '밀당 토크' 매력에 빠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임지호-강호동-황제성의 힐링 푸

드멘터리 '더 먹고 가'는 한지민-2PM-인순이-신현준 등 스타들의 가슴 속 깊은 이야기를 '칭찬 밥상'과 함께 담아내며 "독보적인 힐링 예능"이라는 시청자들의 지지를 얻고 있습니다. 광고 판매의 지표가 되는 2049 시청률 또한 자체 최고 수치를 경신,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모레(24일)(일) 밤 9시 20분 12회를 방송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대검, '한명숙 모해위증' 무혐의...임은정 "이대로 덮일 것" 반발
  • ITC "SK, 배터리 자체 개발 능력 없었다"…LG-SK 합의는 안갯속
  • [영상] '마스크 써 달라'니 다짜고짜 주먹 날려…벌금 3000만원
  • 오세훈 "박영선, 야권 단일화가 정쟁? 버거운 모양"
  • "남궁민을 폭로합니다"…고교동창의 '반전' 고발 화제 [전문]
  • [영상] 여직원 앞 발차기?…인도네시아서 갑질 논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