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피아니스트 김수연, 몬트리올 국제음악콩쿠르 1위…'한국인 최초'

기사입력 2021-05-15 09:58 l 최종수정 2021-05-22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호 영재 출신 피아니스트 김수연(27)이 현지시간 어제(14일) 폐막한 캐나다 몬트리올 국제음악콩쿠르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금호문화재단 오늘(15일) 김수연이 3만 달러의 상금 등 총 18만 달러(약 2억원)의 특전과 함께 몬트리올 심포니 협연 및 북미 투어 기회를 얻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콩쿠르에서 한국인 피아니스트가 1위를 한 건 처음입니다.

몬트리올 국제 음악 콩쿠르는 만 33세 이하 젊은 음악가를 발굴·지원하기 위한 대회로 성악, 바이올린, 피아노 부문이 한해씩 돌아가며 개최됩니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피아노 부문을 대상으로 열린 올해 대회는 지난달 26일부터 어제(14일)까지였으며, 일본의 치바 요이치로(24)와 프랑스의 디미트리 멜리녕(23)이 각각 2위, 3위를 차지했습니다.

2005년 금호영재콘서트로 데뷔한 김수연은 2014년 요한 네포무크 후멜 국제 콩쿠르 1위, 2018년에는 헤이스팅스 국제 피아노 협주곡 콩쿠르 2위와 알래스카 국제 e-피아노 콩쿠르 3위, 2020년 모차르트 국제 콩쿠르 2위 등에 입상했습니다.

김수연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중 오스트리아로 유학해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 국립음대를 졸업한 뒤

석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한국예술영재교육원에서 강충모를 사사했고, 2013년부터 잘츠부르크 모차르테움에서 파벨 길릴로프 교수의 가르침을 받고 있습니다.

그는 현재 진행 중인 세계 3대 음악 콩쿠르 가운데 하나로 꼽히는 벨기에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의 유일한 한국인 본선 진출자이기도 합니다. 이 콩쿨은 현재 준결승 과정이 진행 중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화난 이준석 CCTV 비판에 반발…국민의힘 당원 가입 4배 급증
  • [단독] "돈 필요해서"…골목길서 현금 1천만 원 날치기한 간 큰 10대
  • '식량난' 인정 김정은 "농사 잘 짓는 게 전투적 과업"
  • '극단적 선택' 포항 40대 여성이 고발한 충격의 괴롭힘
  • 낯선 정치인 류호정, 등 파인 드레스는 왜?
  • 시사회 30분 전 개에 물려 그대로 참석한 여배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