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2021 부산디자인위크' 부산 벡스코서 이달 17일 개막

기사입력 2021-06-10 17:37 l 최종수정 2021-06-10 17: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2021 부산디자인위크
↑ 사진=2021 부산디자인위크

부산의 첫 디자인 전문전시 ‘2021 부산디자인위크'가 오는 6월 17일부터 20일까지 부산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개최됩니다.

이번 행사는 부산·경남지역 브랜드와 디자인 전문 스튜디오 200여 개가 참여하여 다양한 기획전과 특별전은 물론 디자인 전문가들의 노하우와 인사이트를 들을 수 있는 부산글로벌디자인포럼, 부산의 오프라인 공간을 엮는 '부산디자인스팟'이 꾸려져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2021 부산디자인위크'은 부산·울산·경남의 재능있는 디자이너의 감각을 보여주는 <메이커스 인 부산>과 지역의 디자인 역량을 발견할 수 있는 <패션슈즈랩>,그 외에도 영화.그래픽 디자인 등 다양한 영역을 주도하는 디자이너들을 만나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또 약 17개의 갤러리와 감각적인 브랜드를 엮은 <디자인 콜렉션>은 동시대 라이프스타일의 최전선을 반영합니다.

여기에 1970년대 아파트 입식 문화를 주제로 디자인 스토리를 전시로 선보여 화제가 되었던 <뉴 호옴>도 다시금 이곳에서 관람객을 불러모을 예정입니다. 이 밖에도 디자인에서 환경을 고려한 브랜드들이 참여하는 <지속 가능 디자인>, 2020서울디자인페스티벌 영 앰버서더로 선정된 황다영 디자이너가 기획한 은 영 디자이너 프로모션에 참여해 역량을 증명한 디자이너 8명의 작품을 모아 볼거리를 더해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더불어 부산글로벌디자인포럼 또한 주목할 만합니다. '성공적인 디자인 컬렉티브'라는 주제 아래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는 디자이너들의 실무적인 경험, 건강하고 유연하며 지속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연대를 꿈꾸는 디자이너들의 생생한 사례를 들어볼 수 있습니다. 이케아 코리아의 ‘안톤 호크비스트’ 인테리어 디자인 리더를 필두로 공간 디자인 스튜디오 Z-lab의 ‘노경록’ 공동대표, 유럽전역을 오가며 오브젝트 및 가구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는 ‘굴리엘모 브람빌라’, 디자인 컬렉티브 마이너스 프론트에서 활약하는 서비스센터의 '전수민' 브랜드 디렉터, 삼진이음 ‘홍순연’ 이사, 땡스북스와 인덱스를 운영하는 ‘이기섭’ 대표, 오알크루의 ‘홍정훈’ 디렉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왕성히 활동하는 전문가들이 부산글로벌디자인포럼의 화려한 라인업을 채웠습니다.

부산지역 디자인: 메이커스 인 부산


▍삼진이음


삼진식품의 비영리 법인 삼진이음은 2017년 부산 영도구 봉래동을 대상으로 한 도시재생사업을 기획하고 실행해왔습니다. 삼진이음의 대통전수방의 확장으로 새롭게 시작한 로컬장인 플랫폼 AREA6까지 만나 볼 수 있습니다.

▍도시재생

1) 영주동 도시재생


오늘도 영주동을 오르락내리락하며 따로 또 같이 디자인, 음악, 책, 커피, 농산물을 가지고 끊임없이 삶의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중인 그들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습니다.  (참여팀명: 산리협동조합, 인파크커피, 게네랄파우제, Young you are, 고맙습니다.글마루 도서관)


2)동래온천장 도시재생

지역의 산업과 문화를 바탕으로 한 상권활성화를 목표로 합니다. '온천장, 다시 한번 도심이 되다’라는키워드를 중심으로 목욕탕을 컨셉으로한 친근한 분위기의 연출을 통해 2030세대에게 온천장에 대한 옛 향수를 자극할 수 있도록 프로젝트를 기획했습니다.

▍동의대학교산학협력단(부산 신발·가죽·가방 소공인특화지원센터)

부산진구 신발 제조산업은 1950년대 중반부터 범천동 일대에서 시작하여 부산지역 전통제조업의 원동력이며, 부산지역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그 명성을 이어오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신발을 제작하는 소공인의 집적지로 형성되어 있습니다. 집적지의소공인의업력은 40년 내외로서 오랜기간 동안 축적된 명품 기술력으로 그 어느 지역보다 많은 노하우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지속가능 디자인·기획관 및 특별전


▍환경산업협회

1) 우시산

폐플라스틱에 새활용 가치 담아 바다생물들을 살리는 업사이클링우시산은 플라스틱과 비닐 등 쓰레기로 고통 받는 고래와 해양 환경 생태계를 위협하는 환경오염 문제 해결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플라스틱업사이클링 사업으로 버려진 자원에 새로운 가치를 담은 상품을 제작합니다.

2) 밀키프로젝트

밀키프로젝트는, 쓰임이 다한 물건에서 숨은 가치를 찾아내고, 디자인과 아이디어를 더해서, 새롭게 가치 있는 물건 및 콘텐츠로 개발하여, 그것을 사람들과 공유하고 공감을 넓혀가는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3) 온오프아트

타이어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트레드앤그루브'입니다.  타이어라는 낯선 소재를 신발로 업사이클링하여 환경 보호에 앞장서고자 합니다. 타이어 업사이클링 신발을 직접 보고 신어볼 수 있는 전시입니다.

4) (주)공공디자인이즘
(주)공공디자인이즘(좌)·박종선디자니어 가구(중)·신발디자인파도블 제품
↑ (주)공공디자인이즘(좌)·박종선디자니어 가구(중)·신발디자인파도블 제품

친환경 에코보드 홍보물과 제로웨이스트 현수막&업사이클링 제품. 공공디자인이즘은 기후 위기의 대안으로 한 번 쓰고 버려져지는 일회용 홍보물이 아닌, 새로운 활용을 디자인 할 수 있는 친환경적인 소재를 활용하여 환경 친화적인 홍보물과 업사이클링 제품을 개발하는 팀입니다.

▍영화디자인 박종선 디자이너 가구

시류와 타협하지 않고 본인만의 철학으로 가구를 만드는 디자이너. 단순한 조형미, 팽팽한 긴장감, 그리고 균형 잡힌 비례. 그의 가구는 뽐내지 않는다. 간결하고 날렵함이 그 매력입니다.

▍신발디자인파도블

파도블(PADOBLE)은 신발도시 부산에서 기획하고 만들어진 슈즈 편집샵입니다.파도블은 ‘Pado’ + ‘Able’ 의 합성어로, 에너지 넘치는 부산을 상징하는 파도(Pado)와 신발산업의 가능성(Able)을 내포하고 있는 네이밍으로 감각적인 디자인의 스니커즈와 커스텀 슈즈 전문 작가들의 개성 넘치는 슈커스텀 작품, 주문의뢰, 직접 체험이 가능한 공간입니다.

▍2020 SDF영앰버서더황다영‘스프링아웃’

'스프링아웃'(좌)·부산국제디자인어워드<br />
↑ '스프링아웃'(좌)·부산국제디자인어워드


2020서울디자인페스티벌 영 앰버서더로 선정된 황다영 디자이너가 기획한 은 영 디자이너 프로모션에 참여해 역량을 증명한 디자이너 8명의 작품을 모아 볼거리를 더합니다.

▍뉴-호옴 꽃술
1970년대 아파트 입식 문화를 주제로 디자인 스토리를 전시로 선보여 화제가 되었던 <뉴 호옴>도 다시금 이곳에서 관람객을 불러모을 예정입니다.

▍부산국제디자인어워드

부산국제디자인어워드’는 과거 부산산업디자인전람회를 국제적으로 발전시킨 행사입니다. 국제적 디자인산업 교류 및 활성화를 통해 다양한 디자인 컨셉들의 공유의 장으로 활용하며 아이디어가 현실화, 상품화 될 수 있도록 플랫폼을 연계하여 디자인 산업 활성화를 위해 부산광역시, 부산광역시 교육청, 부산상공회의소, (재)부산디자인진흥원이 공동주최하고(재)부산디자인진흥원이 주관하는 행사로 아시아 최대 규모의 국제 디자인 어워드입니다.

디자인 콜렉션

Serena Confalonieri의 Arabesque작품, Monika Patuszynska 작가의 작품이 전시됩니다.

부산글로벌 디자인 포럼


디자이너를 비롯한 창작자들은 오랜 기간 다양한 형태로 자신들의 결속력을 보여줬습니다. 공동 선언문을 발표해 목소리를 내기도 하고, 거대 담론을 만들기 위해 모임을 조직하는 것은 가장 전통적이고 일반적인 방식이었습니다. 그러나 ​오늘날의 

;디자인 컬렉티브는 이와 조금 결이 다릅니다. 이들은 더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내기 위해, 더 큰 성장을 이루기 위해 , 그리고 더 나은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고 있습니다. 건강하고 유연하며 지속 가능한 새로운 형태의 연대를 꿈꾸는 디자이너들을 만나보는 기회를 가지시길 바랍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