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그랜파' 백일섭, '도장금'으로 변신한 도경완에 "이서진보다 낫다"

기사입력 2021-07-16 12:40 l 최종수정 2021-07-16 13: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경완, 9첩 반상 ‘뚝딱’ 푸짐한 식탁에 감탄
이순재X박근형X백일섭X임하룡, 두 번째 라운딩 대결의 승자는?

사진=MBN 제공
↑ 사진=MBN 제공

‘도캐디’ 도경완이 그랜파를 위해 ‘도장금’으로 깜짝 변신했습니다.

내일(17일) 방송되는 MBN ‘그랜파(Grand Par)’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이자, 베테랑 골퍼 4인방 이순재·박근형·백일섭·임하룡의 한판 대결을 담아낸 골프 유랑기입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종횡무진 활약하는 평균 연령 79세 국민 꽃할배 4인방과 다재다능한 도캐디 도경완이 함께,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필드 위 인생 이야기를 전합니다.

이번 방송에서는 강원도 갈비정식과 더덕구이 한 상 차림이 걸린 그랜파들의 두 번째 대결이 펼쳐집니다. 경기 룰은 동일하게 1인당 3개씩 총 12개의 공을 제공한 후 최종 홀 아웃 후 남은 공 개수에 따라 점심 메뉴가 차등 지급되는 것입니다. 이에 공을 잃어버리지 않는 것이 관건입니다.

최소 김치찌개부터 최대 강원도 갈비정식과 더덕구이 한 상 차림까지 먹을 수 있는 이번 대결에 그랜파들 역시 전날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두 주먹을 불끈 쥐며 도전 의지를 불태웠습니다.

이들을 응원하기 위해 ‘도장금’으로 깜짝 변신한 도경완은 “선생님들께 즉석밥을 해드릴 순 없다”면서 일어나자마자 쌀 씻기에 돌입, 9첩 반상에 국까지 푸짐하게 차려내며 그랜파들의 감탄을 자아냈습니다. 또 도경완은 “색시가 선생님들을 위해 흑마늘·흑염소 즙을 챙겨줬다”면서 그랜파들을 살뜰하게 챙겨 훈훈함을 안겼습니다.

이 모습을 마주한 그랜파들은 “밥한 거여?” “아주 진수성찬이네” “실력 좋다” “베리 굿이여” “도캐디가 아침부터 고생이다” “도캐디 덕분에 든든한 아침이다” “윤정씨 고마워”라고 만족감을 드러내며 칭찬했고, “하루 만에 배가 더 나온 것 같다”면서 “도캐디가 맛있는 밥을 해줘서 과식했다”며 고마운 마음을 전했습니다.


기야 백일섭은 살뜰하게 푸짐한 식탁을 차려낸 도경완을 향해 “자네가 서진이보다 나은데?”라고 돌직구를 날렸고, 박근형은 “서진이 섭섭하겠다”면서 웃었습니다. 이렇듯 그랜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은 도경완은 당황한 듯 머쓱해하며 말을 잇지 못해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한편, MBN '그랜파' 두 번째 라운딩은 오는 17일(토) 밤 8시 55분에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규 1,487명 주말 최다…비수도권 일괄 3단계 격상
  • [속보] 올림픽 남자축구, 루마니아에 4-0 완승…B조 1위
  • "5m 너울성 파도 덮쳐"…해운대 물놀이 중학생 1명 사망·1명 실종
  • 델타감염 증상, 냉방병과 비슷하다…"구별하기 어려울 정도"
  • 러시아 산악인 라조 "김홍빈 구조 외면한 사람, 15명 이상"
  • "조심하고 또 참아야"…홍성흔 아내, 술판 야구선수에 일침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