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월드컵스타 송종국 약초 캐는 자연인 됐다

기사입력 2021-07-28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 국가대표 축구선수 송종국이 자연인으로 살고 있는 사연이 29일 밤 9시50분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공개된다. 2002년 한·일월드컵 당시 전천후 미드필더로 활약했던 그가 지금은 해발 1000m 깊은 산골을 헤매며 약초를 캐고 살고 있다.
강원도 홍천의 골 깊은 산 중턱에 홀로 살고 있는 송종국은 고추부터 배추, 로메인을 손수 텃밭 농사 짓는 것은 물론 산에서 캐온 약초로 담금주를 담그는 모습까지 영락없는 자연인의 모습이다. 그는 오가는 이 하나 없는 이곳에서의 생활이 행복하다고 말한다.
가족들과 방

송 출연을 하며 가정적인 이미지를 보여줬지만, 갑작스러운 이혼 소식과 더불어 확인되지 않은 루머들이 만들어졌다. 결국 송종국은 가까운 지인은 물론 대중들의 기억 속에서 사라지고 싶어 도망치듯 자연 속에 들어왔다. 자연에서 다시 인생을 달리고 있는 그의 사연을 함께 만나본다.
[강영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