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조앤 K 롤링 어린이 위한 신작 출간…'크리스마스 피그'

기사입력 2021-10-10 09:47 l 최종수정 2021-10-17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아들 데이비드 어린시절 장난감에서 영감 얻어


'해리 포터' 시리즈로 유명한 영국 여성 작가 조앤 K 롤링(56)이 쓴 새 어린이 책이 현지시간으로 모레(12일) 출간될 예정입니다.

책의 제목은 '크리스마스 피그'(The Christmas Pig)로, 미국과 영국, 한국을 비롯한 20개국에서 동시 출간되며 소년 잭이 크리스마스 이브에 돼지 장난감 더피그(DP)를 잃고 나서 떠나는 모험이 그려져 있습니다.

또한 미국 출판사 해쳇북그룹의 하드커버 기준 320쪽짜리 책으로, 8∼12세 어린이가 주요 독자층입니다.

현지시간으로 어제(9일) 롤링은 영국 선데이 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아들 데이비드의 어린시절 장난감에서 영감을 얻었고 9년간 구상한 작품이라고 소개했다고 알려졌습니다.

데이비드에게는 어디든 들고 다니던 돼지 인형이 있었고 이 인형이 없어지면 큰일이라는 생각에 롤링은 똑같은 인형을 하나 더 준비해 찬장에 넣어두었습니다.

데이비드는 어느 날 대체 인형을 발견해 '원래 돼지의 동생'이라며 갖고 놀았지만, 몇 년이 지나도록 새것 같은 상태라 너덜너덜해진 원래 인형과 큰 차이가 났다고 했습니다.

이에 롤링은 "대역 또는 선택받지 못한 사람이란 무엇인가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의 대표작 '해리 포터' 시리즈 7편은 전 세계 80여 개 언어로 번역 출간돼 5억 부가 팔렸고 영화 8편이 만들어진 초대형 히트작입니다.

롤링은 20대 초반 형편없는 소설을 쓰다가 버려두기를 반복했지만, 25살 때 맨체스터에서 런던으로 향하던 중 짐을 얹는 선반에서 우연히 그 원고 일부를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그때 자신이 마법사인지 깨닫지 못한 소년이 마법 학교로 가게 된다는, 완전히 다른 아이디어가 떠올랐다"며 "내 어린 시절이 행복하지 않았기에 어린이 책을 쓴다는 생각을 그전에는 해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해리 포터'의 인기 비결에 대해 그는 "젊은이들이 탈출, 흥분 등 온라인에서 찾는 것과 같은 걸 찾은 듯하다"며 "이 책들은 '특이함'을 포용하는 공동체를 그린다"고 설명했습니다.

롤링은 속편인 극본 '해리 포터와 저주받은 아이', 번외편 '신비한 동물 사전' 외에도 성인 소설 '캐주얼 베이컨시', '이카보그' 등을 쓰기도 했습니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전염병 대유행) 중 가족과 독자들을 만날 수 있게 해준 인터넷에 감사한다면서도 '진정한 연결'에 스크린이 부적절함을 깨달았으며, "소셜미디어와 달리 책의 위대한 점은 독자에게 뭔가를

수행하거나 따르도록 압박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비난하거나 엄청난 요구를 하지 않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무엇도 실제 대면을 대체할 수 없고 멋지게 빚어진 디지털 게임도 작가와 독자의 상상력이 만나 만들어내는 세계를 능가할 수 없다"며 "스크린이 있는 곳에는 장벽이 있으나 책은 우리 안에 살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오미크론 전 세계 확산세…정부, 남아공 등 8개국 입국 금지
  • [뉴스추적] 오미크론 명명 논란…기존 백신 유효?
  • 광주 찾은 이재명 "학살자 천수 누려…역사왜곡처벌법 제정"
  • 이재오, 윤석열 선대위 맹폭…"100점 만점에 40점"
  • 예배당 괴물상에 산타 모자가?…누가 25층 기어 올라갔나
  • 김혜수-유해진, 결별 10년 만에 '타짜' 화보서 쿨한 재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