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국제부부2' 윤시윤 "'글로벌 썸' 소개팅은 먹방 보는 느낌!"

기사입력 2021-10-13 15:48 l 최종수정 2021-10-13 16: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시윤 "나이 들며 점점 '썸' 통한 리스크 감당 자신 없어"
김원희 "'글로벌 썸' 보는 것만으로도 귀 빨개져!"
MBN '글로벌 썸&쌈-국제부부 시즌2' 오늘 밤 11시 방송

MBN&#160;‘글로벌&#160;썸&쌈-국제부부&#160;시즌2’/사진제공=MBN<br />
↑ MBN ‘글로벌 썸&쌈-국제부부 시즌2’/사진제공=MBN


배우 윤시윤이 글로벌 소개팅에 대해 “먹방 보는 느낌”이라고 말해 관심이 집중됩니다.

13일(오늘)밤 11시 방송 예정인 MBN ‘글로벌 썸&쌈-국제부부 시즌2’(이하 ‘국제부부2’)는 ‘글로벌 썸&쌈’이란 큰 주제 아래 글로벌 연애를 꿈꾸는 청춘남녀의 설렘 가득한 만남부터 국제부부가 한국에 살며 겪는 문화적 차이와 갈등을 함께 고민합니다. 이를 통해 방송은 결혼으로 맺어진 가족에 대한 이해를 돕고 한국을 재발견하는 시간을 갖습니다.

이날 ‘글로벌 썸’ 코너에서는 국제 미팅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된 폴란드 출신 매튜, 영국 출신 엠마누엘 그리고 한국 여성 강은비, 국혜란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집니다. 국제남녀 4인의 설렘 가득한 현장을 지켜보던 윤시윤은 “연애를 못한지 오래 됐다”며 운을 뗍니다. 이어 그는 “’글로벌 썸’ 코너를 통해 먹방처럼 대리만족하는 느낌을 받는다”라고 과몰입하는 모습으로 주위를 폭소케 합니다. 또 올해 30대 중반인 윤시윤은 “나이가 들며 점점 ‘썸’을 통한 리스크를 감당할 자신이 없다. 겁쟁이가 되는 것 같은데, 이들처럼 용기내 도전하는 모습을 보면 응원하게 된다”며 진심 어린 박수를 보내기도 합니다.

이를 지켜보

던 김원희는 “옆에서 윤시윤 씨 모습을 보면 제대로 몰입하며 진정성 있게 이들을 위하는 모습이 느껴진다. 나도 이들의 썸을 지켜보고 있으면 귀가 빨개질 정도로 설렌다”며 ‘글로벌 썸’ 이야기에 대한 관심을 표합니다.

MBN ‘글로벌 썸&쌈-국제부부 시즌2’는 매주 수요일 밤 11시에 방송 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구속영장 불발된 남욱…"'50억 클럽' 2명만 전달"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김선호, 눈물의 심리상담 결과 '재조명'…전문가 "내적 갈등 보인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