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다시 불거진 'BTS 7억' 논란…문화홍보원장 "아직 지급 안됐다"

기사입력 2021-10-14 17:04 l 최종수정 2021-10-21 17: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탁현민, BTS 열정페이 논란에 "새빨간 거짓말"
김승수 "청와대·탁현민 전 국민 상대로 거짓말에 경악"


대통령 특사로 활동한 '방탄소년단(BTS)'에게 활동비 7억 원이 지급됐는지에 대한 논란이 국정감사에서 다시 불거지는 모양새입니다.

오늘(14일)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정렬 해외문화홍보원장은 '방탄소년단의 UN 일정 관련해서 비용이 지급됐냐'는 김승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아직 안 됐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김 의원은 "9월 30일 청와대 관계자가 지급됐다고 이야기를 했고,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SNS와 10월 1일 방송에 출연해 지급이 이미 완료됐다고 했다"며 "그러면 청와대와 탁 비서관은 알고도 전 국민을 상대로 거짓말을 한 것인지, 아니면 지급됐다고 허위 보고가 된 것이냐"고 되물었습니다.

박 원장은 "그것은 저희들이 잘 모르는 사안"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그러자 김 의원은 "청와대 1급 비서관이 전 국민을 상대로 방송까지 나와서 거짓말했다는 것 자체가 굉장히 경악할 만한 그런 일"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BTS가 대통령 특사로 활동했음에도 활동비를 일체 받지 못했다는 이른바 'BTS 열정페이' 논란이 일자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은 "도대체 무슨 근거로 그렇게 새빨간 거짓말을 하는 건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강력히 맞대응을 한 바 있습니다.

탁 비서관은 "BTS 멤버들은 10원짜리 돈도 안 받겠다고 얘기했다"며 "억지로 준 것인데 그걸 가지고 이런 식으로 폄훼하고 그들의 헌신과 노력을 깎아내리는 건 정말 못된 일"이라고 일갈했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계약금에 대해 "7억 원대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탁 비서관은 7억 원 예산 출처에 대해 문화체육관광부 산하기관인 해외문화홍보원이라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탁 비서관이 밝힌 예산 출처 기관에서 원장을 맡고 있는 인물이 국감에

서 공식적으로 "BTS에게 7억 원이 지급이 안됐다"고 발언한 것이어서 향후 논란이 예상되는 상황입니다.

한편, 처음 논란이 일었던 당시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번 순방에 함께한 BTS의 항공 및 체류 비용 일부를 사후 정산 형식으로 진행했고 이미 정산 완료한 상태"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위드 코로나' 초안 오늘 공개…식당·카페 운영시간 제한부터 풀 듯
  • 이재명, '싸움닭→감성만땅'…자서전 통해 이미지 변신 성공할까
  • 오늘 국민의힘 대선 경선주자 충청권 합동토론회 개최
  • "안녕히 가세요" 인사에 출발했는데, 주유기 꽂혀 있어…누구 과실?
  • 美매체 "김여정, 김정은 제거" 보도에…국정원 "전혀 사실 아냐"
  • '올해의 사진' 비하인드 주목…팔다리 없이 살아가는 시리아인의 삶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