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리얼리즘 대가' 앨리스 달튼 브라운 전시 특별연장

기사입력 2021-10-20 10:39 l 최종수정 2021-10-20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강남구 마이아트 뮤지엄...11월 7일까지 전시


그림으로 표현되는 리얼리즘의 극한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전시가 오는 11월 7일까지 특별 연장합니다.

서울 강남구 소재 미술 전시 공간 마이아트뮤지엄은 "코로나19로 인해 여행을 가지 못한 분들에게 앨리스 달튼 브라운의 작품은 휴양지 감성을 가득 느끼게 해 줄 것"이라고 전시 연장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실제 앨리스 달튼 브라운은 화사하고 밝은 느낌을 좋아하는 관람객들에게 어필하는 작품들로 구성했습니다. 빛과 물, 바람이 어우러진 시각적 아름다움과 청량하고 평화로운 휴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작품은 뉴욕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뉴욕 공립도서관 등 유수의 기관이 소장하고 있으며 국내 컬렉터들에게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드라마 ‘부부의 세계’, ‘미스티’, ‘비밀의 숲’ 등에 아트 프린트가 소개되기도 했습니다.

총 4부로 마련된 전시는 1부-빛과 그림자(Light and Shadow), 2부-집으로의 초대(Invitation to the House), 3부-여름 바람(Summer Breeze), 4부-이탈리아의 정취(Impression of Italy)로 구성됐습니다.

한편, ‘앨리스 달튼 브라운, 빛이 머무는 자리’ 전시회는 마이아트뮤지엄이 주최·주관, 주한미국대사관이 후원하고 있습니다.

강영구 기자 ilov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장마전선 14일 우리나라로…"8일 같은 폭우 재현 가능성"
  • 지하 주차장 급류에 실종된 40대, 지하 3층서 숨진 채 발견
  • 15분 만에 1m 차오른 '군산'…집 천장 무너지고 상가 침수
  • 대형마트는 '무관세' 소고기 할인 행사…뿔난 축산업계는 '총궐기'
  • 금태섭, 국힘 김성원 망언에 '분노'…"탄핵 겪고도 우리나라 보수 안 변해"
  • 한강 투신하려던 청년, 버스 기사가 구해냈다…"할 일 한 것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