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아프지만 말고 언제든 돌아오라" 김선호 응원문에 누리꾼들 '갑론을박'

기사입력 2021-10-24 16:57 l 최종수정 2021-10-24 17: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선호 팬덤 명의로 작성된 응원문 "언제든 돌아오셔도 저희는 늘 기다리고 있겠다"
"김선호 안타깝다" vs "팬들이 백날 감싸봐야 돌아오기 글렀다" 설전 이어가

네이트판에 게재된 김선호 응원문 / 사진 = 네이트판 캡처
↑ 네이트판에 게재된 김선호 응원문 / 사진 = 네이트판 캡처

낙태를 종용했다는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을 빚은 배우 김선호에 대해 팬들이 “언제든 돌아와도 늘 기다리겠다”며 응원문을 올린 것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어제(23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김선호 응원문’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김선호 배우님 팬덤 일동’ 명의로 쓰여진 응원문은 “지금까지 배우님은 저희들의 힘이었으니, 이제 저희가 배우님의 힘이 되어 드리겠다. 언제든 돌아오셔도 저희는 늘 기다리고 있겠다”며 “아프지만 말아달라. 배우님은 저희들의 빛이고 희망”이라는 글이 적혀 있었습니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범죄를 저지른 것도 아니고 남녀 문제 정도로밖에 안 보이는데 배우 인생 나락 가버렸다. 남녀 문제는 쌍방 입장을 구체적으로 다 들어봐야 아는 것”이라면서 안타까움을 드러냈습니다.

반면 다른 누리꾼은 “팬들이 백날 감싸봐야 이미 김선호는 돌아오기 글렀다. 자식 책임질 생각 전혀 없으면서 오로지 본인 만족을 위해 여자를 이용했다는 건 이미지에 큰 타격”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앞서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최고 주가를 달리던 김선호는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선호와 지난해 초부터 만났고 같은해 7월 그의 아이를 가지게 됐다"며 "K배우가 광고위약금을 이유로 낙태를 종용하고 혼인을 빙자했다"는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논란을 빚었습니다.

나흘간 침묵으로 일관하던 김선호는 지난 20일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고 사과하고 KBS 예능 ‘1박2일’에서 자진 하차했습니다. 이에 폭로글을 작성한 전 여자친구는 김선호의 사과를 수용한다며 해당 글을 삭제했습니다.

[허유하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youhaheo@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신종 변이 '오미크론' 전파력은?…백신 무력화 우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