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지리산' 맞아요?…어색한 CG·OST에 시청자들 탄식

기사입력 2021-10-24 17:42 l 최종수정 2021-10-24 17:4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어제(23일) tvN 드라마 '지리산' 첫방송, 9.1% 시청률 기록
김은희에 전지현·주지훈까지 '대박 캐스팅' 자랑했지만 과도한 CG에 "몰입 힘들다"

사진 = tvN ‘지리산’ 캡처
↑ 사진 = tvN ‘지리산’ 캡처

김은희 작가의 신작이자 전지현과 주지훈의 만남으로 큰 기대를 받은 tvN 드라마 ‘지리산’이 9%대의 높은 시청률로 출발한 가운데, 어색한 CG와 OST에 대해서는 시청자들의 혹평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어제(23일) 첫방송된 tvN ‘지리산’은 ‘시그널’, ‘킹덤’ 시리즈의 흥행으로 스타 작가 반열에 오른 김은희 작가와 ‘태양의 후예’, ‘도깨비’, ‘스위트홈’의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했다는 점에서 제작 단계부터 화제를 모았습니다. 여기에 전지현, 주지훈뿐만 아니라 성동일, 오정세 등 초호화 배우 라인업으로 기대감이 더욱 높아졌습니다.

이 같은 기대감을 입증하듯 ‘지리산’ 1화는 9.1%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지만, 일각에선 어색한 CG와 OST에 대한 비판이 터져 나오기도 했습니다.

첫 방송에서는 지리산에서 구조활동을 하는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전지현)과 신입 레인저 강현조(주지훈)가 처음 만나 거센 폭풍을 뚫고 조난된 학생을 구조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 과정에서 지리산 구석구석을 오가는 레인저들의 모습과 함께 CG가 높은 비중으로 사용됐는데, 몇몇 장면에서 과도한 CG와 어색한 지리산 합성 장면 등이 눈에 띄며 “몰입이 힘들었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또한 삽입된 배경음악이 지리산 자연의 분위기를 살리지 못했다는 지적도 제기됐습니다.

반면 “후반부로 갈수록 볼만했다”며 드라마가

이제 막 첫발을 내디딘 만큼 이해심을 갖고 지켜보겠다는 반응도 있어, 논란을 딛고 '지리산'이 뜨거운 인기를 이어갈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한편, ‘지리산’은 지리산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 서이강과 말 못 할 비밀을 가진 신입 레인저 강현조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남아공 등 8개국 외국인 입국금지…내국인은 열흘간 격리
  • BTS, 2년 만에 LA서 '대면 공연'…전세계 관심 집중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