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웨딩카 마음대로 꾸미면 불법…"번호판 드러내야 하고, 깡통 달지 마세요"

기사입력 2022-01-15 13:29 l 최종수정 2022-01-15 13:4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운전 시야·번호판 가리지 않는 한
리본과 스티커 장식은 허용

웨딩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 웨딩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결혼식 후 신랑·신부가 타는 '웨딩카'에 깡통이나 풍선 등을 달아 도로에 나가면 도로교통법 위반이 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15일 삼성화재에 따르면 웨딩카 뒷부분에 흔히 달았던 깡통은 현재 소음 및 사고 위험을 유발할 수 있어 교통 법규 위반에 속합니다. 도로를 달리다가 깡통이 떨어져 나가서 다른 차량에 피해를 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운전 시야나 번호판이 가려지도록 스티커를 붙이거나 및 커튼을 다는 것도 교통 법규 위반입니다. 특히 번호판을 가릴 경우 자동차관리법 10조 5항에 따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습니다. 번호판을 제외한 위치에는 스티커나 리본을 마음껏 붙여도 됩니다.

다만 꽃장식은 운행 중에 장식이 떨어져 사고를 유발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꽃장식을 단단히 고정하더라도 운행 중 속도와 바람의 마찰력으로 떨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입니다.

풍선도 뒤따라오는 차의 시야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고정이 안 돼서 바람에 날리는 경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풍선을 꼭 달고 싶다면 단단하게 고정하고 큰 풍선보다는 작은 풍선 여러 개를 이용해 웨딩카를

꾸미는 게 좋습니다.

삼성화재는 "인생의 반려자를 맞아 새 출발 하는 결혼식에는 안전하게 꾸민 웨딩카로 축하하는 문화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2013년 걸그룹 원더걸스의 전 멤버 선예가 자신의 결혼식이 끝난 후 번호판을 완전히 가린 웨딩카를 타고 떠나는 모습이 포착돼 '도로교통법 위반 논란'을 일으킨 바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고민정의 15분간 한동훈 때리기…"김건희 소환조사 할 건가?"
  • [단독] 전 아내에 흉기 휘두른 육군 상사 체포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