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홍상수 신작 '소설가의 영화', 베를린영화제 초청…김민희도 출연

기사입력 2022-01-20 08:46 l 최종수정 2022-01-20 08: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이어 3년 연속 베를린 경쟁行

'소설가의 영화'의 한 장면 / 사진=전원사 제공
↑ '소설가의 영화'의 한 장면 / 사진=전원사 제공

홍상수 감독의 신작 '소설가의 영화'가 다음 달 10일에 열리는 제72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공식 경쟁부문에 초청됐습니다.

오늘(20일) 해외 배급사 화인컷에 따르면, 베를린영화제 집행위원회는 이날 경쟁부문 초청작을 발표했습니다.

카를로 샤트리안 집행위원장은 홍상수 감독에 대해 "베를린국제영화제가 사랑하는 감독 중 한 분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며 "그는 현대 영화에서 가장 일관되고 혁신적인 스토리텔러 중 한 명"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소설가의 영화'는 우연한 만남의 아름다움을 찬미하면서 정직하지 않은 영화 세계에서 진실함의 중요성에 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소설가의 영화'는 소설가 준희(이혜영)가 잠적한 후배의 책방으로 먼 길을 찾아가고, 혼자 타워를 오르고, 영화감독 부부를 만나고, 공원을 산책하다 여배우 길수(김민희)를 만나는 이야기입니다.

지난해 칸

영화제 초청작인 '당신 얼굴 앞에서'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 이혜영이 이번 작품에도 주연을 맡았습니다. '당신 얼굴 앞에서'의 제작실장으로 이름을 올렸던 김민희는 이번에도 제작실장을 맡으며 여배우 길수 역을 연기합니다.

홍 감독은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에 이어 3년 연속 베를린영화제 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리게 됐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