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다듬은 우리말] ‘클린 뷰티’ 이제는 ‘친환경 화장품’으로 부르자

기사입력 2022-04-20 09:45 l 최종수정 2022-04-20 09: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국어가 일상생활에 깊이 녹아들며 우리말 보다 더 익숙하게 사용되는 외국어가 늘고 있습니다. 이에 문화체육관광부는 ‘쉬운 우리말 쓰기 사업’의 하나로 국어원과 함께 외국어 새말 대체어 제공 체계를 구축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클린 뷰티? 이제는 '친환경 화장품'!
다듬은 우리말
↑ 다듬은 우리말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4월 6일(수)에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클린 뷰티’의 대체어로 ‘친환경 화장품’을 선정했습니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래 용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듬은 말을 제공하기 위해 국어 유관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

‘클린 뷰티’는 유해 성분을 배제하고 환경 보호를 고려해 만드는 화장품을 이르는 외국어입니다. 문체부는 지난 4월 8일(금)부터 14일(목)까지 국민 2천여 명을 대상으로 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를 실시했습니다. 그 결과 응답자의 71.2%가 ‘클린 뷰티’를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해 대체어의 필요성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대체어로는 응답자의 89.8%가 적절하다고 답한 ‘친환경 화장품’이 선

정되었습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클린 뷰티’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친환경 화장품’과 같이 쉬운 말로 다듬는 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선정된 말 외에도 일반 국민이 이해하기 쉬운 다른 우리말 대체어가 있다면 사용할 수 있습니다.

[최희지 기자, whitepaper.choi@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