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YG, 제니·뷔 사생활 사진 유포자 5개월 만에 수사 의뢰…“법적 조치 예정”

기사입력 2022-10-03 17:44 l 최종수정 2022-10-03 18:45
소속사 "피해 최소화하고자 입장 표명 자제했으나 더는 묵과하기 어려워"
"향후 추가 피해에 대해서도 선처 없이 법적 조치 예정"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 사진 =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 사진 = 방탄소년단 '뷔', 블랙핑크 '제니' 인스타그램

‘블랙핑크’의 멤버 제니(본명 김제니)와 '방탄소년단(BTS)' 멤버 뷔가 함께 찍힌 사생활 사진이 유포된 것에 대해 제니 측이 법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3일 블랙핑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 제니의 ‘개인 사진’ 최초 유포자를 대상으로 지난달 경찰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했다”라고 밝혔습니다.

YG엔터테인먼트는 “해당 내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왔으며 정보 수집을 마친 지난 9월 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며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고자 그간 관련 언급과 입장 표명을 자제했으나 이로 인한 루머 양산, 비난, 인신공격, 성희롱, 사생활 침해가 무분별하게 이뤄져 더는 묵과하기 어려웠다”라고 전했습니다.

소속사 측은 “소속 아티스트의 인격과 명예를 실추시키는 게시물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진위가 파악되지 않은 내용을 반복적으로 올리고, 과도한 악성 게시글을 작성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불법 정보유통 금지 위반, 통신매체이용음란죄 등으로 고소·고발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온라인상에 유포된 사진은 본인 의사와 관계없이 공개된 것이고, 이를 공유하는 행위는 2차 가해"라며 "향후 발생하는 추가 피해에 대해서도 어떠한 선처 없이 모든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제

니는 지난해 5월 방탄소년단 뷔와의 열애설에 휩싸여, 둘의 데이트 장면으로 추정되는 사진이 퍼졌습니다. 이 가운데 '이마 키스'나 커플룩을 입는 사진 등이 유출돼 충격을 더했습니다.

최초 유포자는 지난달 “더는 사진을 공개하지 않겠다”라고 했으나, 유출은 계속됐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jiyoungkim4725@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