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부산국제영화제' 3년 만에 제모습…양조위 등 스타 총출동

정설민 기자l기사입력 2022-10-05 19:00 l 최종수정 2022-10-05 20: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인 부산국제영화제가 오늘(5일) 개막해 열흘간의 여정에 들어갔습니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개최돼 제모습을 되찾았고, 홍콩 배우 양조위 등 국내외 스타들이 집결했는데요.
현장의 정설민 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 기자 】
네, 이곳 부산 영화의전당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리고 있습니다.

배우 류준열과 전여빈이 사회를 맡고,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의 포문을 열었는데요.

개막식에 앞서 레드카펫 행사에서는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 수상자인 홍콩 배우 양조위가 등장했습니다.

이 밖에도 배우 송강호와 박해일, 한지민 등 국내외 영화인들이 드레스와 턱시도를 차려입고 레드카펫을 빛냈습니다.

올해로 27회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3년 만에 정상 개최되는데요.

상영되는 작품 수도 예년 수준을 회복했고요,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 칸씩 띄어 앉아야 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객석 100%를 채우게 됩니다.

대면 행사도 다시 열려, 이영애와 하정우 등의 배우들이 관객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입니다.

개막작은 이란 영화 '바람의 향기'로, 잠시 뒤 8시부터 상영됩니다.

열흘 동안 전 세계 영화 350여 편을 만나볼 수 있는 이번 영화제에는 17만 명의 관객이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부산 영화의전당에서 MBN뉴스 정설민입니다. [jasmine83@mbn.co.kr]

영상취재 : 민병조 기자·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김민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