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44년차 배우 강석우 "난 배우로 치면 노포…변화한 모습 보여줄 기회"

기사입력 2022-10-21 11:05 l 최종수정 2022-10-21 1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석우의 종점여행' 성남 편, 모란시장 60년 전통 기름집
기름집 사장이 알려주는 들기름 제대로 먹는 법…날계란에 기름을?
'금수저' 말고 '기름수저'? "주변 사람이 부러워해"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 성남 편 23일 저녁 8시 20분 방송

사진=MBN
↑ 사진=MBN


배우 강석우가 노포에서 40여 년의 배우 생활을 되돌아봅니다.

재정비를 마친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이 23일(일) 저녁 8시 20분 성남 편을 방송합니다. '강석우의 종점여행'은 버스를 타고 종점으로 향하는 길에서 만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고, 한국의 향취가 흠뻑 묻어있는 국내 여행지를 찾아가는 힐링 여행 프로그램입니다.

강석우는 대를 이어 60년째 장사를 하고 있는 모란시장의 한 기름집을 찾아갑니다. 오랜 전통이 스민 가게의 모습에 강석우는 "요즘은 조금만 지나도 새롭게 바꾸는 걸 좋아하는데. 이렇게 가만히 있는 가게도 필요한 것 같다"며 "저도 이제 활동한지 40년이 넘었으니 배우로 치면 노포에 속한다"며 그간의 배우 생활을 반추합니다. 이어 "나이가 들면서 변화하는 모습을 보여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하고 있다. 저는 친근한 사람이다"라며 '국민 배우'의 속마음을 밝힙니다.

모란시장 기름골목에서 가장 유서 깊은 가게라는 이곳의 1대, 2대 사장을 만난 강석우. 갓 짜낸 들기름의 고소한 향을 맡은 강석우는 "옛날에 우리 어머니가 기름 짜러 중부시장으로 가셨던 기억이 난다"며 그 시절 추억을 회상합니다. 이에 1대 사장이 "여기로 오시라고 하시라"고 제안하자 강석우는 "아쉽지만 어머니가 돌아가셨다. 제가 다음 설에 여기로 가시라고 하겠다"고 재치 있게 받아쳐 현장을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입니다.

이어 기름집 2대 사장인 황상인 씨는 강석우에게 몸에 좋은 들기름을 제대로 먹는 비법을 알려줍니다. 날달걀에 소금을 한 꼬집 뿌리고, 볶지 않고 짜낸 생들기름을 섞으면 이 집만의 명약이 됩니다. 이를 맛본 강석우는 "약간 비릴 뻔했는데, 소금 간이 마지막에 비린 맛을 싹 잡아준다"며 고소한 맛에 감탄합니

다.

또한 황상인 씨는 "아버님이 장사 기틀을 잘 닦아 놓으셨기 때문에 제가 편하게 일을 이어받을 수 있었다. 그래서 주변 사람들이 '너는 알게 모르게 금수저로 태어난 것'이라며 많이 부러워한다"며 타고난 '기름수저'임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냅니다.

MBN '강석우의 종점여행'은 오는 23일(일) 저녁 8시 20분 첫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강원양양 야산서 산불 계도 헬기 추락...시신 5구 수습
  • 검찰, 정진상 구속기간 내달 11일까지 연장
  • "군인들 야영하라" 철도노조 경고문 논란…원희룡 "무관용 처벌"
  • 출근길에 6,800만 원 수표 주워 신고한 광주 자영업자 "빨리 찾아갔으면…"
  • 황의조 항의에도 인터뷰 통역 거부..."영어로 해줘야죠"
  • ‘월드컵 미녀’로 뜨는 일본 여성 드러머…한국인 팔로워 급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