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정치판의 숨겨진 비밀 '판도라'의 상자 연다…새 MC 유호정 기자 발탁

기사입력 2023-05-04 09:45 l 최종수정 2023-05-04 09:46
유호정 기자, 8일부터 <판도라> MC로 변신
"이제는 거침없는 질문이 필요한 때…마음껏 질문 던지겠다!"

/사진=MBN제공
↑ /사진=MBN제공

MBN 대표 시사 교양 프로그램인 '판도라'가 새로운 앵커와 함께 진실의 문을 엽니다.

'판도라'의 새 MC로 발탁된 유호정 기자는 30대 초반의 현직 기자인 만큼 더욱 과감하고 심도 깊은 질문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입니다.

'판도라'는 대한민국 정치 고수들이 한데 모여 한국 정치의 민낯을 해부하고, 진실과 정의를 찾기 위해 '정치판의 숨겨진 비밀인 판도라의 상자를 연다'는 의도로 기획된 프로그램입니다.

방송에서는 현재 가장 뜨거운 국내외 이슈와 인물을 다루는 것은 물론, 여야 정치인들과 함께 국내 정치사회계 다양한 이슈를 짚어봅니다.

/사진=MBN제공
↑ /사진=MBN제공

8일 첫 방송을 앞둔 새로운 '판도라'를 미리 엿볼 수 있는 티저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공개된 영상은 "유호정에게 '판도라'는 장날이다"라는 문구와 함께 '판도라'를 준비하는 유 기자의 모습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현장의 목소리를 가감 없이 전할 것을 예고하며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습니다.

유 기자는 "판도라의 정치 고수분들이 이야기보따리를 잔뜩 들고 오시지 않느냐"면서 "정치부 기자로서 마음껏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곳, '판도라'가 저에겐 장날"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제가 생각하는 좋은 질문은 상대가 들었을 때 껄끄러운 질문"이라며 거침없이 묻고 거침없이 다가가고 현장감 있는 날 것의 질문들을 마음껏 던지겠다"는 포부를 드러냈습니다.

유호정 기자는 2017년 MBN에 입사한 후 사회부 사건팀, 법조팀, 정책부 등을 거쳐 현재 정치부에서 국회를 출입하며 활발한 취재 활동을 벌이는 현역 기자입니다.

특히 지난 2019년과 2021년에는 MBN '프레스룸'에 고정 출연해 취재 현장의 목소리를 생생하게 전달해 왔으며, 지난해에는 '종합뉴스'의 임시 앵커로 활약하기도 했습니다.

역대 '판도라' MC 중 가장 젊은 MC로 발탁된 유호정 기자는 "이제는 거침없는 질문이 필요한 때"라며, 본인의 거침없는 이미지가 '판도라'에 새로운 분위기를 가져올 것이라 전망했습니다.

그러면서 "정치부 기자로서 평소에는 의원실 앞에서 한마디라도 더 듣고 취재하기 위해 매일 기다려야 했다"며 "'판도라’는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정치 고수들에게 마음껏 질문을 던질 수 있는 곳"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습니다.

/사진=MBN제공
↑ /사진=MBN제공

한편, 2017년 2월 첫 방송된 정치토크쇼 '판도라'는 다양한 이슈를 시청자가 알기 쉽게 풀어주며 7년째 MBN의 대표 시사 교양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가수 겸 방송인 배철수(1대 MC)와 배우

김승우(2대 MC),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최윤영(3대 MC), 앵커 겸 라디오PD인 김현정(4대 MC)에 이어 합류하는 유호정 기자는 MBN 내부 발탁 첫 MC입니다.

새 MC 유호정 기자가 진행하는 MBN '판도라'는 오는 8일(월) 밤 9시 10분 첫 방송됩니다.

[오은채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oheunchae_press@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