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해외 플랜트 시장 성장 지속…"출혈 경쟁 자제해야"

기사입력 2011-02-24 14:51 l 최종수정 2011-02-24 14:55

지난해 해외 플랜트 수주 규모가 645억 달러로 집계되며 사상 최대치를 기록한 가운데 올해 700억 달러 달성을 위해 업계가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오늘 63빌딩에서 개최된 '플랜트업계 간담회'에 참석한 최중경 지식경제부 장관은 "최근 해외 플랜트 수주 때 국내 업체 간 과도한 경쟁으로 피해를 보는 경우가 있다"며 "신흥시장 중심으로 플랜트 수요가 확대되고 있는 시점에서 국내 업체 간 과도한 경쟁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강조 했습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들은 플랜트산업협회를 중심으로 공정경쟁 가이드라인을 운영하는 등 국내 플랜트 업체 동반성장을 위해 적극적인 노력을 하기로 뜻을 모았습니다.
한편, 올해 세계 플랜트 시장은 지난해보다 7% 증가한 8천810억 달러 규모로 전망됐으며, 개도국의 인프라 확충과 자원개발 경쟁 등 신흥시장 중심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