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담합 말도 안 돼"…법적 대응 준비

기사입력 2011-05-26 16:31 l 최종수정 2011-05-26 17:5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공정거래위원회의 결정에 대해 정유업계가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담합은 있을 수 없다며 법적 대응을 통해 의혹을 벗겠다는 계획입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 기자 】
4천3백억 원 규모의 과징금 철퇴를 맞은 정유사들은 즉각 반발했습니다.

주유소를 확보하기 위해 매년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만큼 담합 혐의는 말도 안 된다는 입장입니다.

▶ 인터뷰(☎) : 정유업체 관계자 A
- "점유율 변화가 1% 정도로 작다고 했는데, 전체 주유소 숫자를 감안하면 그것도 많은 겁니다."

현대오일뱅크는 공정위가 문제 삼은 10년 전보다 오히려 시장 점유율이 떨어졌다는 점을 근거로 들었습니다.

에쓰오일은 점유율이 낮은 후발 업체가 담합을 하는 건 상식적으로도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공정위가 업계 현실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과징금 부과 결정을 내렸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정유 업계는 행정 소송 등 법적 대응을 통해 담합 의혹을 벗겠다는 방침입니다.

공정위로부터 의결서와 시정명령 등 구체적인 내용을 전달받는 대로 법정 대리인을 통해 절차에 들어간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정유업체 관계자 B
- "법원에서 가려져야 할 일이기 때문에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이다 말하기는 어려울 것 같습니다."

지난달 리터당 100원씩 기름값을 내린 뒤 수천억 원 대의 과징금까지 물게 된 정유업계.

이번 공정위 조사가 과징금을 면제받기 위한 특정 업체의 자진 신고로 시작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분위기는 더욱 뒤숭숭해졌습니다.

MBN뉴스 윤영탁입니다. [ kaiser@mbn.co.kr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폐연료봉 운송 사고 땐 피폭돼도 사실상 무보험?
  • 이틀 만에 또 미사일…북 외무성 "항모 끌어들여 위협"
  • [단독] '입금만 700여명'…비상장주식 사기 일당 무더기 검거
  • [단독]"장애인용 쇼핑카트는 어디에?"…대형마트 관리감독에 손 놓은 정부
  • 비·조정석, 유명 골퍼와 불륜설에 강경 대응…"명백한 허위"
  • "새 MC가 전국노래자랑 첫 녹화해 기대했는데"…대구 달서구 주민들 불만, 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