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세흠 대우건설 사장 "새 주인 맞아도 부실화 안될 것"

기사입력 2006-08-01 14:42 l 최종수정 2006-08-01 17:02

박세흠 대우건설 사장은 자신의 임기중에 시공능력평가 1위를 차지해 감회가 깊다며, "(대우건설의) 수익구조가 튼튼한 만큼 앞으로도 1등 건설사로서의 위치를 지켜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사장은 이어 "금호아시아나가 우선협상자로 지정된데에 대해서는 누구도 반대하고 있지 않으며 국지적으로, 미진한 부분에 대해서만 대화로 맞춰가는 과정"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새 주인이 될 금호아시아나그룹은 거금을 들여 인수하기로 했고 나름대로 계획과 철학이 있는 만큼 대우건설이 부실화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고 덧붙였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