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S&P, 벨기에 국가신용등급 AA로 강등

기사입력 2011-11-26 04:03 l 최종수정 2011-11-26 0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국제 신용평가사 스탠더드앤드푸어스는 벨기에의 국가 신용등급을 AA로 한 단계 낮추고, '부정적' 등급 전망을 유지한다고 밝혔습니다.
S&P는 벨기에의 경제성장이 둔화하고 정치적 무정부 상태가 지속하는 와중에 금융부문과 채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강등 이유를 밝혔습니다.
벨기에는 언어권 사이의 갈등으로 지난해 총선 이후 지금까지 530일 동안 정부 구성에 실패한 상태이며, 이런 상태가 내년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2명 수색 중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尹 지지율, 주 초반 36.4% → 주말 32.8%…"비속어 논란 영향"
  • 4분기 전기요금 인상 폭 이번 주 발표…얼마나 오를까?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