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김치사업 규모화로 농업인 소득 확대

기사입력 2011-11-26 05:00 l 최종수정 2011-11-26 09:3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본격적인 김장철에 들어섰지만 배추값이 큰 폭으로 내려 배추 농가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이처럼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김치가공사업을 통해 배추농가의 걱정을 덜어주는 곳이 있다고 합니다.
김명래 기자입니다.


【 기자 】
경기도 연천에 있는 김치 가공공장.

김장철을 맞아 김치를 담그는 직원들의 손놀림이 분주합니다.

배추를 다듬어 소금에 절이고 김치속을 넣는 공정까지.

이곳에서 생산되는 김치는 우리 농산물로만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최근 배추값이 큰 폭으로 내렸지만 이곳에 납품하는 농가들은 큰 어려움이 없습니다.

계약재배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보장받고 납품하기 때문입니다.

▶ 인터뷰 : 현진숙 / 경기농협식품 본부장
- "농민들이 심어놓으면 작업하고 이동해오는 것은 공장에서 부담하는 쪽으로 계약재배를 하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농사비용 이상으로 다 금액을 원가 책정해 계약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농민들이 가격이 올해같이 배추값이 싸더라도 농민들에게 큰 피해가 없도록, 그 가격을 다 보전하고 있습니다."

이곳에서 생산되는 김치는 모두 20여 가지로 포기김치와 깍두기, 총각김치, 열무김치 등 하루 30톤에 달하는 김치가 생산됩니다.

연간 300억 원에 가까운 매출을 올리고 있는데 북파주와 연천·전곡, 화성 남양농협이 공동사업을 하기로 하면서 규모가 더욱 커졌습니다.

▶ 인터뷰 : 현진숙 / 경기농협식품 본부장
- "1월1일부터 예상 매출은 280억 원을 예상하고 있고요, 내년도에는 330억 원을 목표로 해서 계획을 하고 있습니다."

지역 경제사업을 통합하고 매출을 늘려 지역 농업인에게 안정적인 소득을 올려주고 있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김명래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불이 난 현대아울렛 최근 영상 보니…주차장에 종이박스 가득 쌓여 있었다
  • 러, 동원령 반발 총격 사태…학교서 총기 난사 사고까지
  • 큰 변화 없는 마스크 해제 첫날…"실내 마스크는 다 같이 벗어야"
  • 만취 여성 모텔 데려가 직장 동료 불러 함께 성폭행한 20대
  • 이준석, 尹 비속어 논란에 "민생 경보음 들리느냐 안 들리느냐가 더 중요"
  • [단독] 세입자 몰래 바뀐 집주인…수백 채 전세보증금 미반환 '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