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무더위로 에어컨 판매 급증

기사입력 2006-08-04 07:07 l 최종수정 2006-08-04 09:5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랜 장마로 울상 짓던 에어컨 업체들이 불볕더위가 이어지면서 판매가 급증해 근무시간을 늘리는 등 분주한 모습입니다.
LG전자는 지난달 29일부터 어제까지 에어컨 판매가 350%늘어나 생산기간을 늘리고 공장 근로자의 휴가를 연기했습니다.
삼성전자도 이달들어 지난해보다 작년 대비 3배 가까이 판매량이 늘었으며 마케팅을 강화하고 생산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중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故박원순 시장 영결식 엄수…백낙청 "지금은 애도와 추모의 시간"
  • 사진 찍다가 바다에 추락한 20대 여성…화재도 잇따라
  • 광양제철소에서 50대 직원 설비 점검 도중 숨져
  • 몽골서 흑사병 의심 10대 소년 1명 사망
  • '21명 사망 버스 추락 참사'는 집 철거된 운전사 분풀이로…
  • 캘리포니아서 정박 중인 미 군함 화재…20여명 부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