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희범 무역협회 회장, "FTA 확대해야"

기사입력 2006-08-04 17:32 l 최종수정 2006-08-04 17: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희범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FTA를 미국과 같은 큰 국가로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회장은 저희 mbn에 출연해 이같이 주장하고 한미 FTA협상에서는 윈윈 전략을 구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성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이희범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mbn에 출연해 강조한 것은 무엇보다 FTA의 중요성입니다.

이 회장은 우리나라가 무역강국임을 강조하며 많은 국가들과 FTA를 체결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과 같은 큰 국가들과도 적극적으로 FTA를 체결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인터뷰 : 이희범 한국무역협회 회장
-"전세계적으로 보면 330여개의 FTA 협정이 체결돼 있습니다. 우리는 FTA 를 통해 수출되는 것이 2.5%밖에 되지 않고 상대적으로도 중국이나 일본에 비해서 낮은 수준이기 때문에 이를 확대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봅니다."

미국과의 FTA 협상에서는 윈윈할 수 있는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회장은 원달러 환율하락으로 중소기업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에 대해 다양한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외환거래수수료 인하와 관련한 제휴은행을 기존 외환은행에서 국민과 우리은행 등 다른 시중은행으로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환율변동보험과 관련해 중소기업들이 지원받을 수 있는 금액도 현행 100만원에서 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회장은 향후 무역협회 정책이 중소기업들의 수출 지원에 맞춰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인터뷰 : 이희범 한국무역협회 회장
-"회원사를 위

한 조직 특히 지방에 있는 중소수출 업체를 위한 조직으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고 이를 실천하기 위해 신경영전략도 발표했습니다."

이 회장은 이를 실천하기 위해 이미 협회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이사회에 지방 회원사의 참여비중을 확대했다고 말했습니다.

mbn뉴스 이성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있었다는 소문도…진상규명 나서라"
  • 진중권, 윤준병 '박원순 옹호' 논란에 "권력 가진 철면피"
  • 일본 방위백서, 16년째 '독도 도발'…"일본 땅" 또 억지 주장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정청래 "조문 거부, 노회찬 뭐라 했을까"…진중권 "잘했다 밥 사줬겠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