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우인터, 사상최대 가스전 확인

기사입력 2006-08-10 16:12 l 최종수정 2006-08-10 18: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의 한 기업이 해외에서 대규모 가스전을 발견해 상업성까지 인정받았습니다.
우리나라 한 해 소비량 기준으로 5년 이상 쓸 수 있는 규모라고 합니다.
이성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대우인터내셔널이 개발하고 있는 미얀마의 한 가스전입니다.

앞으로는 이곳 가스전 개발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국제 공인기관인 GCA로부터 가스전 매장량과 상업성을 공식 확인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A-1 광구의 쉐 가스전에서 2.9에서 4.7조 입방피트, 또 다른 가스전인 쉐퓨에서는 0.4에서 0.9조 입방피트가 채굴이 가능합니다.

A-3 광구의 미아 가스전에는 1.5에서 3조 입방미트가 채굴 가능한 매장량으로 인정 받았습니다.

모두 합하면 최소 4.8에서 8.6조 입방피트로 해외가스전 중 최대규모입니다.

인터뷰 : 이태용 대우인터내셔널 사장
-"우리나라의 1년 소비량이 약 1조 입방피트 정도 되는데 이번에 발견한 것은 5년 정도 쓸 수 있는 방대한 양입니다."

이번 국제인증을 계기로 대우인터내셔널은 하반기에 본격적인 가스판매 협상을 시작할 수 있게 됐습니다.

먼저 인도와 중국, 태국을 대상으로 협상을 시작하고 일본과 대만으로도 확대할 계획입니다.

대우인터내셔널은 A-3 광구의 다른 2개가스전에 대해서도 내년부터 탐사 시추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3년 뒤부터 본격적인 발굴이 시작되면 해외에너지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수 있다는게 회사측의 설명입니다.

인터뷰 : 이태용 대우인터내셔널 사장
-"생산판매를 할 수 있는 경제성이 있다고 판명됐기 때문에 우리나라 입장에서 봐도 에너지 자주개발율에 2% 포인트를 상승시키는 효과가 있습니다."

mbn뉴스 이성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 화성-12형 추정 미사일 '정상각도' 발사…괌까지 타격 가능
  • 일본 열도 5년 만에 통과…홋카이도 한때 대피령
  • 뇌물 받도 터널 부실시공에 눈감아…국토관리사무소 공무원 3명 구속
  • 검찰 '성남FC 의혹' 벌써 세번 째 압수수색…농협·현대백화점 등 7곳
  • ‘김밥 40줄' 주문하고 ‘노쇼'한 50대 남성…벌금 300만원 약식기소
  • "마약검사비 120만원, 내가 냈다"…경찰 체포 상황 전한 이상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