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자활 자금 700만 원 씩 지원

기사입력 2006-08-30 15:32 l 최종수정 2006-08-30 15:3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용회복위원회와 시중은행들은 1년 이상 성실하게 빚을 갚아온 16만명의 신용불량자를 대상으로 최고 700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신용회복위원회는 오는 11월부터 금융 소외 계층을

대상으로 창업 생활 안정자금을 지원하다고 밝혔습니다.
신복위는 16만명을 대상으로 심사를 거쳐 300~700만 원씩 연 2~4% 이율로 융자를 해 주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기업은행 등 7개 은행이 20억원씩 총 140억원으로 기금을 조성해 신용회복위원회에 기부하기로 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최초보고 때도 살아있어…대통령 10시간 문제될 것"
  • 국시 의사 밝힌 의대생 구제되나…정부 "국민 동의 필요"
  • 20대 의사가 길가 만취여성 숙박업소 데려가 성폭행
  • 500만 도즈 전량 폐기 목소리…독감백신 유료접종에 긴 줄
  • 김종인 "문대통령, 피격사건 후 사흘간 상황 분·초 단위로 설명해야"
  •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오늘부터 지급 시작…지원 대상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