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내상표·디자인 한자리에서 본다

기사입력 2006-08-30 17:02 l 최종수정 2006-08-30 18: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의 상표와 디자인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2006 상표·디자인전'이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렸습니다.
국내외 위조품 피해사례 전시를 통해 지적재산권의 중요성도 알리는 기회가 됐다고 합니다.
김정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국내 업체가 생산한 소주 제품이 진열장에 전시돼 있습니다.

그 뒤에 있는 제품을 가만히 들여다보니 이름만 약간 바꾼 이른바 '짝퉁'입니다.

얼핏보면 동일 제품으로 인식될 정도로 교묘하게 위조됐습니다.

특허청과 경제4단체 주최로 우리나라의 상표와 디자인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박람회에 전시된 위조품 피해사례의 한 예입니다.

인터뷰 : 전상우 / 특허청장
-"상표와 디자인의 가치와 중요성을 인식시키는 계기를 만들고자 이번 전시회를 개최하게 됐습니다."

'페이크앤리얼'이란 코너에서는 위조품 신고와 대처요령 등도 소개됐습니다.

김정원 / 기자
-"약 4미터 높이의 이 탑에는 각종 유명 브랜드의 제품들이 전시돼 있습니다. 하지만 이 모든 제품들이 '짝퉁'으로 불리는 가짜입니다."

관람객들은 지식재산권의 중요성을 인식하는 기회가 됐다고 말합니다.

인터뷰 : 박다나 / 경기대학교 3학년
-"디자인을 전공하고 있는데 전시회 보면서 상표의 변천사를 볼 수 있어 좋았고 가짜 제품들이 요즘 많은 데 상표의 중요성을 더 잘 알 수 있는 계기가 됐습니다."

1910년부터 시대를 대변하는 상품들의 변천사를 살펴볼 수 있는 코너와 216개 지역특산품의 역사를 소개하는 '풀뿌리 상표'도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습니다.

mbn뉴스 김정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신천지 협박에 불안" 추미애, 경찰에 신변 보호 요청…어제 해제
  • '오보청 논란'에 우리 기상청 대신 해외 기상청 찾아…"정확하고 편리"
  • 윤석열, 신임 검사장들 접견서 "검찰은 국민의 것"
  • 포항시청 공무원 음주측정 거부 후 또 운전하다 사고…현행범 체포
  • "숨 막히고 괴로웠다" 경찰관 극단선택 뒤엔 '먼지털이식 감찰' 있었다
  • 진중권, 청와대 떠난 김조원에 "강남 집값 오른다는 신념 표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