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범국본 "외환은행 재매각 불허해야"

기사입력 2006-09-02 08:57 l 최종수정 2006-09-02 11:38

외환은행 되찾기 범국민운동본부(범국본)는 성명서를 내고, 금감위에 외환은행 재매각 승인 신청을 거둬들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외환은행 되찾기 천만인 서명운동과 외환은행 주식 10주 갖기 운동을 전개중인 범국본은 조찬 간담회를 갖고 "과거 분식회계와 불공정거래 혐의로 금감위와 공정위로부터 거액의 과징금을 부과받은 국민은행은 인수 자격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범국본은 "외환은행을 85%가 외국인 주주인 국민은행 보다는 국민들에 매각해야 한다"며 "국민은행이 론스타와 본계약 시한을 재연장한다면 범국민적 불매 운동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