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시중 단기 유동성 13조 3천억 감소

기사입력 2006-09-04 16:37 l 최종수정 2006-09-04 16:37

콜금리 인상 등의 여파로 시중의 단기유동성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은행은 지난 7월 현재 단기유동성자금 규모가 510조원으로 지난 6월의 523조 3천억원에 비해 13조 3천억원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단기유동성은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지난 2002년 12월의 415조 4천억원 이후 지속적으로 상승곡선을 그려왔으며 올해 6월 다섯달 만에 소폭 감소세로 돌아선 데 이어 감소폭이 더욱 커졌습니다

.
이에 반해 6개월 이상 2년 미만 금융상품과 2년 이상 장기금융상품은 각각 7조 4천억원과 10조 6천억원 급증했습니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콜금리 인상과 법인 머니마켓펀드 익일 입금제 등의 영향으로 단기유동성이 감소해 중장기 자금으로 변환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