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자동차 8월 생산량 9% 증가....내수·수출

기사입력 2006-09-05 18:20 l 최종수정 2006-09-05 18:5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자동차 생산이 3개월 만에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습니다.
일부 업체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현대자동차의 정상 가동이 큰 힘이 됐습니다.
보도에 김종철 기자입니다.


지난달 자동차 생산이 3개월 만에 플러스 성장세로 돌아섰습니다.

기아차와 쌍용차의 파업이 계속됐지만, 국내 최대업체인 현대차의 생산이 정상화되면서 생산량이 늘었습니다.

이에따라 8월 생산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 늘어난 24만대를 기록했습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37% 늘었고, GM대우와 르노삼성은 각각 23%와 57%가 증가했습니다.

반면에 파업 후유증을 겪은 기아차와 쌍용차는 각각 29%와 100% 감소했습니다.

내수판매는 경기회복 지연에 따른 소비심리 위축과 고유가, 파업 등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8% 감소한 9만대에 그쳤습니다.

업체별로는 현대차가 13% 늘어난 것을 비롯해 GM대우 32%, 르노삼성은 약 20%가 증가했습니다.

반면에 파업 후유증을 겪은 쌍용차가 67% 감소한 것을 비롯해 기아차도 약 31% 줄었습니다.

수출은 하계 휴가와 파업, 해외 생산 증가에 따른 수출 대체 영향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줄어든 15만대에 불과했습니다.

mbn뉴스 김종철 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정치톡톡] 이준석 운명은? / 국민의힘 운명도 관건 / 조기 전대 가능할까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크림만 바르면 사라지는 쥐젖?…"효과 검증 안 돼"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