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내년 예산 239조원

기사입력 2006-09-08 11:37 l 최종수정 2006-09-08 11: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 여당이 239조원에 달하는 내년 나라살림살이 규모를 국회에 상정하기로 했습니다.
복지예산을 10% 늘리는 등 올해보다 6~7% 가량 지출을 늘려 경기 둔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한다는 계획입니다.
보도에 민성욱 기자입니다.


내년 예산과 기금을 포함한 정부 총 지출액 239조원입니다.

기획예산처는 내년 실질 경제성장률을 4.6%로 예상해 총수입은 올해보다 7% 늘어난 252조원, 지출도 6~7% 증가한 239조원을 잡았습니다.

가장 많이 늘어나는 예산은 복지 부문으로 지난해 보다 10% 증가한 61-62조원이 투입됩니다.

이에따라 기초생활 보장 대상자에게 지급 생계급여가 10.3%늘고, 장애수당은 54.6%가 증가합니다.

보육료 지원대상도 전체 아동의 50%에서 70%로 늘고, 무료 암 조기검진 대상자는 300만명에서 375만명으로 늘어납니다.

국방예산도 전투기와 잠수함, 구축함 등 첨단무기 도입을 확대하고, 장병 월급 인상과 근무환경을 개선하면서 9% 늘어난 24~25조원을 쓰기로 했습니다.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도 확대해 바이오신약과 지능형로봇,디지털TV 등 차세대 성장산업에 예산을 집중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또, 한미 FTA 협상에

대비해 농어가 지원을 확대하고 '쌀 소득보전직불금'으로 올해보다 25% 늘어난 2조 98억원을 할당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세수보다 지출이 많아서 생긴 국가 재정 적자를 메우기 위해 내년에도 올해와 비슷한 9조원 가량의 국채를 발행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