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5톤이하 화물차 상습 과적..사고 위험 4배 높아

기사입력 2006-09-14 17:37 l 최종수정 2006-09-14 1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5톤 이하 중·소형 화물차들이 법적 허용치를 크게 웃도는 화물을 싣고 다니는 경우가 크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렇게되면 타이어 펑크로 인해 교통사고가날 위험이 평상시보다 4배 이상 높다고 합니다.
임동수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경부고속도로의 한 휴게소

짐을 싣고 출발하는 1톤 화물차의 짐 무게를 재봤습니다.

무려 3톤에 달하는 화물을 싣고 다닙니다.

이번엔 2.5톤 화물차,

2.5톤이면 법적 허용한도인 2.75톤 까지만 짐을 실어야 하는데 무려 5톤에 육박하는 화물을 실었습니다.

인터뷰 : 화물차 운전기사
-"기름값이 비싸잖아요.. 부산 갔다오면 남아야하는데 ...단가때문에 과적할 수 밖에 없습니다."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가 5톤 이하 화물차 240대의 과적 실태를 조사한 결과 평균 열대 가운데 석대가 과적이었습니다.

인터뷰 : 화물차 운전기사
-"건설자재를 싣고 다니는 화물차의 90%는 과적차 입니다"

문제는 규정 이상의 화물을 싣고 다니면 타이어에 펑크가 날 확률이 높아져 사고 위험이 커진다는 것입니다.

임동수 기자
-"이처럼 화물을 앞으로 당겨 싣게되면 앞타이어에 하중이 쏠려 사고 위험이 더 커지게 됩니다."

정상 차량과 적정용량을 24% 초과한 두 타이어를 100 킬로미터의 속도에서 비교 실험해봤습니다.

휠이 타이어를 위협

하는 등 정상 차량보다 4배나 빨리 타이어에 펑크가 났습니다.

인터뷰 : 조경근/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5톤 이하 화물차는 도로법이 총중량 기준으로 돼 있어서 사실상 단속의 사각 지대에 있다. 화물 차량의 과적 단속 기준을 강화해야 합니다."

mbn뉴스 임동수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어머니 살해하고 자수한 40대 아들에 구속영장
  • 대전역서 갑자기 쓰러진 여성…군인이 '하임리히법' 실시해 살려
  • 이재명, 남양주시와 갈등 보도에 "친문-비문 갈라치기 프레임"
  • 신규확진 56명 중 지역발생 47명, '41일만 최다'…수도권 비상
  • 엄마가 한 살 아이 숨기게 한 뒤 3년간 방치…"키울 형편 안돼 범행"
  • 모습 드러낸 잠수교…12일 만에 통행 재개되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