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이건희 회장 "국회가 부르면 국감 출석"

기사입력 2006-09-20 15:27 l 최종수정 2006-09-20 17: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밴 플리트 상을 받기위해 미국을 방문중인 이건희 삼성 회장이 국회가 부르면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럽을 방문한 뒤 추석 전후에 귀국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도에 이정석 기자입니다.


이건희 회장은 밴플리트상 수상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회가 부르면 국정감사에 출석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회장은 국회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요청하면 갈 뜻이 있냐는 질문에 "가야지요"라고 대답했습니다.

귀국 시점에 대해서는 유럽 현지 법인을 둘러본 뒤 추석을 전후해서 귀국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이건희 회장은 밴 플리트상을 받고 "한미양국의 협력과 교류발전에 더욱 매진하라는 격려의 뜻으로 겸허히 받아 들이겠다"고 말했습니다.

연례만찬에는 반기문 장관과 올브라이트 전 미 국무장관,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 시미즈 뉴스위크 회장, 테드 터너 CNN 창립자 그리고 삼성관계자 등 600여명이 참석했습니다.

밴 플리트 상은 지난 1992년 제정된 상으로, 지미 카터와 조지 부시 전 미 대통령 등이 수상했습니다.

한국인으로는 김철수 세계무역기구 사무차장과 최종현 SK그룹 회장,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 등이 이 상을 받았습니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지난 57년 한미 양국 협력 증진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사립 기관으로 뉴욕에 본부를 두고 있습니다.

mbn뉴스 이정석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영웅 일일이 호명한 문 대통령 "국가가 반드시 보답"
  • 법무부, '성추행 혐의' 부장검사 두 달간 직무정지
  • 방역당국 "종교시설 소모임 취소·연기 강력 요청"
  • "미국산 랍스터 관세 안 내리면 中·EU 보복 관세"
  • 현충시설 찾아가보니…대로변 화단에 덩그리니
  • 김여정, 대남업무 지휘봉 잡아…2인자 재확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