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집중취재] MIT 기술로 노트북 배터리 폭발

기사입력 2006-09-20 18:12 l 최종수정 2006-09-21 0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앞서 보신 것처럼 이번에 MIT 기술로 상용화된 임계온도 스위치는 여러 분야에 응용될 수 있습니다.
특히 노트북이나 휴대전화의 배터리에 적용되면 과열이나 과충전으로 인한 화재를 예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계속해서 차민아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6월 일본의 한 행사장에서 노트북 배터리에 불이 붙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소니의 노트북용 배터리를 탑재한 델 컴퓨터의 노트북 PC는 이후에도 2차례나 더 화재가 발생해 소비자들을 불안에 떨게 만들었습니다.

결국 델 컴퓨터는 410만개의 노트북 배터리를 자발적으로 리콜했습니다.

이처럼 휴대전화나 노트북에 사용되는 리튬 계열의 충전지는 과충전이나 과전류에 의해 폭발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개발된 MIT 임계온도 스위치를 응용하면 2차전지의 부풀림이나 폭발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 : 김현탁 / ETRI 테라전자소자팀 박사
-"이용자가 원하는 온도에 맞춰서 센서를 프로그램할 수 있습니다. 리튬이온 2차전지의 폭발이나 부풀림현상을 지연시키는 기능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휴대폰 2차전지를 오븐에 넣고 160도까지 온도를 올렸을 때 기존의 배터리는 점점 부풀어오르다 불이 붙어버렸습니다.

하지만 MIT 소자를 적용한 배터리는 200도를 넘어가더라도 조금 부풀어오르기만 할 뿐 별다른 이상이 없습니다.

임계온도 스위치가 급속도로 전하를 방전시켜 배터리를 3.8볼트 이하의 안전한 상태로 만들기 때문입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측은 올해 세계시장에서 휴대폰은 6억대, 노트북은 1억대로 예상되는 만큼 본격적인 상용화가 시작되면 경제적 파급효과도 매우 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mbn뉴스 차민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21대 국회, 53년 만의 단독 개원…박병석 국회의장 선출
  • 미 대선 '시계 제로'…코로나 이어 '흑인사망'
  • [단독] 쿠팡 부천센터 이전에도 확진자 있었다
  • [단독] 자살 암시한 10대…'집념의 6시간'
  • 군, 13번 포착하고도 몰라…해상경계 뚫려
  • 문 대통령, 양산 평산마을에 2630.5㎡ 부지 매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