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소비심리 '꽁꽁'...추석특수 '실종'

기사입력 2006-09-22 14:17 l 최종수정 2006-09-22 18:2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소비심리가 꽁꽁 얼어붙고 있습니다.
재래시장 상인들은 추석 특수는 커녕 불황을 걱정하는 처지라고 하는데요.
천상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왔지만 재래시장엔 손님이 줄어 추석특수를 찾아보기 힘듭니다.

인터뷰 : 심풍례 / 시장 상인
- "경제가 없어서 그런지 사람들이 오질 않는다. (통 물건을) 사질 않는다."

인터뷰 : 손명숙 / 시장 상인
- "추석인데 너무 장사들이 안된다. 돈들이 너무 없어서 그런지 시장을 안나온다."

시장을 찾은 서민들도 가벼워진 호주머니 탓에 씀씀이를 줄이겠다는 사람이 대부분입니다.

인터뷰 : 오외숙 / 경기도 분당시
- "시골에 갈때 선물을 준비해야 하는데 조금 저렴한 것을 사려고 한다."

최장 9일이나 되는 긴 연휴 때문에 상인들은 한달의 3분의 1을 놀아야할 처지고, 기업은 조업일수가 줄어 울상입니다.

대목은 커녕 추석이 경기를 끌어내릴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이런 우려는 수치상으로도 증명이 돼 한국은행이 조사한 소비자심리지수는 7분기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졌습니다.

6개월 뒤 경기가 어떨 것 같냐는 질문에도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이 좋아질 것이라는 대답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기대했던 추석경기에도 찬바람이 불면서, 경기부양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mbn뉴스 천상철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택배받기 겁나" 소비자 불안감 고조…쿠팡은 묵묵부답
  • [단독] 심정지 올 때까지 동료 폭행한 남성
  • "비닐하우스에서 버젓이"…'고양이 공장' 적발
  • [단독] "이용수, 집회 차비도 종종 못 받아"
  • [단독] 시신훼손 부부…시신유기 차량에 딸 태워
  • 등교 중지·연기 학교 838개 "순차 등교 예정대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