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박근혜, '성장'과 '복지' 두마리 토끼 잡을까?

기사입력 2012-12-28 15:26 l 최종수정 2012-12-28 15:2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통령 인수위가 꾸려지면 박근혜 당선인의 경제정책들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텐데요.
박 당선인의 경제정책들이 성장과 복지를 동시에 이뤄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새 정부의 경제 정책을 정영석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 기자 】
박근혜 당선인은 민생대통령이 되겠다고 선언했지만 성장과 복지의 접점을 찾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취업자 증가 폭이 둔화했고, 1천조 원에 육박하는 가계부채가 경제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 당선인의 '국민행복 10대 공약'을 보면 가장 먼저 제시된 내용이 18조 원 규모의 '국민행복기금'입니다.

국민의 가계 부채를 정부가 대신 사들여 채무자가 장기간 나눠 갚을 수 있도록 하는 겁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당선인
- "322만 금융 채무 불이행자들의 고통을 덜어 드리기 위해 신용회복을 신청하는 분들에게 빚의 50%를 감면해드리고 기초 수급자처럼 더 어려운 분들은 70%까지 감면해드리겠습니다."

또 고금리 대출을 저금리로 낮춰주는데도 이 기금을 활용한다는 방침입니다.

박 당선인의 성장 키워드는 '스마트 뉴딜'입니다.

기존의 전통적인 제조업 중심의 산업은 한계에 다다랐기 때문에 우리가 가진 세계최고수준의 IT

기술을 사회 전반에 활용하겠다는 겁니다.

제조업은 물론 농업, 서비스업에 IT 기술을 적용해 부가가치 신산업으로 육성하면 새로운 일자리도 만들어낼 수 있다는 계획입니다.

▶ 인터뷰 : 박근혜 / 대통령 당선인
- "국민께 드린 약속 반드시 실천하는 민생 대통령이 돼서 여러분이 기대하시는 국민행복시대를 열겠습니다."

M머니 정영석입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속보] 합참 "북한, 동해상으로 미상 탄도미사일 발사"
  • '10억 수수'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 23년 전 '이해민 살인사건' 범인 종신형 취소 석방에 유족 항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