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우리금융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해야"

기사입력 2006-09-22 18:07 l 최종수정 2006-09-22 18:0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천문학적인 공적자금이 투입된 우리금융을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삼성 등 산업자본의 은행 소유는 시기상조라는 의견이 여전히 우세했습니다.
임동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부는 97년과 2000년, 두번에 걸쳐 우리은행에 12조원의 공적자금을 투입했습니다.

대주주인 예금보험공사는 그동안 우리금융의 상장과 배당, 블럭딜을 통해 1조2천억원을 되찾았고 , 남은 지분은 78%

주가는 이미 손익분기점인 1만7천320원을 넘어섰기 때문에 지금 매각해도 투입된 공적자금은 물론, 추가수익도 기대할 수 있는 상황.

정부는 국회 공청회에서 경영권을 지킬 수 있는 50%를 제외한 나머지는 서둘러 매각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인터뷰 : 김광수 / 공자위 사무국장
- "28%의 소수지분을 가능한 빨리 팔겠다. 이를 통해 우리금융의 주식시장 유동성을 늘리고..."

헐값 매각이나 대주주 자격시비를 없애기 위해선 과거 포철이나 한전 매각때처럼 국민주 방식으로 매각하는 것이 좋다는 의견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 이건호 / KDI교수
- "주의사결정권은 정부가 유지하면서, 33% 지분은 정부가 갖고 나머지 부분에서만 국민주 방법을 적용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

반면 재벌의 은행 소유에 대해선 여전히 반대의 목소리가 컸습니다.

인터뷰 : 전성인 / 홍대 경제학과 교수
-

"삼성의 전통적 주거래은행이었던 만큼 민영화할때 산업자본의 지배 가능성을 면밀하게 점검해야 한다."

경제전문가들은 높은 가격에 파는 것도 중요하지만, 매각시기를 놓쳐서는 안된다며 정부 간섭을 최소화하면서 가능한 빨리 매각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mbn뉴스 임동수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부당 이득 없어" 의혹 반박…의원직 사퇴는 일축
  • 수출길 막힌 4월…제조업 평균 가동률 최저
  • 렘데시비르 수입…내달 마스크 요일제 폐지
  • 성주 사드기지 기습 수송 작전…주민 반발
  • 쿠팡발 확진 100명 넘어…고삐 죄는 방역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