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예보 "내년까지 부실관련자 책임추궁 완료"

기사입력 2006-10-24 11:27 l 최종수정 2006-10-24 11: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예금보험공사는 내년 말까지 공적자금 투입 금융기관의 부실에 책임이 있는 기업 경영진 등 부실 관련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 등 모든 법적인 책임 추궁을 끝내기로 했습니다.
예보는 국정감사 자료에서 부실 관련자에 대한 손해배상청구의 소멸 시효가 대부분 2007년말~2008년초에 돌아온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예보는 493개 부실 금융기관 임직원을 상대로 부실 책임 조사를 끝냈으며 이중 492개 금융기관에서 손해배상청구 소송이 진행중이거나 끝났고, 2003년 이후 조성된 예금보험기금의 지원을 받은 금융기관의 부실 채무기업은 내년 1월부터 조사해 법적 책임을 물을 예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미 육군 천600명 워싱턴 D.C. 투입 초읽기
  • [단독] 성형외과 안면윤곽수술 받은 20대 중태
  • '골프채 아내 살해' 전 김포시의장 2심서 감형
  • 운전대에 쇠사슬로 몸 묶고 분신 시도
  • "어린이 환자 2명 가와사키증후군" 신규확진49명
  • 식약처, 美 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임상 승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