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손보사 , 무사고 운전자 보험 기피"

기사입력 2006-10-25 14:27 l 최종수정 2006-10-25 14: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삼성화재와 현대해상등 4대 대형 손해보험사들이 할인율이 높다는 이유로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가입을 크게 줄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열린우리당 박영선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삼성화재의 경우 2002년 보험료 40만원 이하 계약 건수는 전체의 41.4%인 172만 건에 달했지만, 2004년 157만건, 2005년 142만건으로 4

년 연속 감소했습니다.
현대해상도 2002년 전체 계약 건수의 40.5%인 75만건이었지만, 2005년에는 71만건, 35.8%로 비중이 줄었습니다.
손해 보험사들이 이처럼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보험 가입을 꺼리고 있는 것은 보험 할인 혜택이 너무 많아 이익을 보기 힘들 기 때문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예방접종전문위 "사망과 인과성 매우 낮다"…독감백신 계속 접종
  • [뉴스추적] 정치권 '윤석열 국감' 후폭풍…대권 도전 나설까
  • [단독] 가족, 김봉현 면회해 고통 호소…재판 불출석 영향 미쳤나
  • 코로나19 신규확진 77명…사흘 만에 두 자릿수
  • [단독] 멈춰 섰던 한미워킹그룹 이달 말 재가동…비건·이도훈 내달 초 회동
  • 상주 사찰·부산 아파트 등 전국에 화재 잇따라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