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정은 회장 상대 '주주대표 소송'

기사입력 2006-11-01 14:22 l 최종수정 2006-11-01 14: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상선 주주들이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을 상대로 자사주 저가 매도와 계열사 주식 고가 매입 책임을 묻는 주주대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김 모씨 등 현대상선 소액주주 2명은 오늘(1일) 서울중앙지법에 현 회장과 노정익 현대상선 대표를 상대로, 두 사람은 함께 424억5670만원을 현대상선에게 지급하

라며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습니다.
이들은 현 회장을 포함한 이사들이 2004년 6월 자사주를 매각의결일 전일 종가보
다 약 20% 낮은 염가에 매각한데다 올 7월에는 계열사 경영권 방어를 위해 비상장회사 주식을 정상거래액보다 고가에 매입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주장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술값 낼 테니 문 열어 줘"…사복 경찰에 딱 걸린 불법 영업
  • [단독] 정세균, 감염병법에 '손실보상' 문구 추가 검토
  • 바이든, 46대 미 대통령 취임…"통합에 영혼 걸겠다"
  • 신규 확진 401명…학원·사우나 집단감염 계속
  • 설 전 첫 백신 맞나…"접종센터 전국 250곳 목표"
  •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 문서' 유출범은 공무원…검찰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