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손보업계 "나일론 교통사고 환자 여전"

기사입력 2006-11-05 07:37 l 최종수정 2006-11-05 07: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미한 교통사고를 당하고도 보험금을 많이 타기 위해 병원에 눕고 보는 속칭 '나일론 환자'가 여전히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손해보험협회는 전국 7백여개 병의원에 입원한 교통사고 환자 4천9백명을 점검한 결

과, 외출과 외박 등으로 병실을 비운 환자의 비율이 18%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와관련해 손보협회 관계자는 "경미한 사고를 당하고도 보험금을 더 받기 위해 불필요하게 입원하는 환자가 있는데다 일부 병의원은 수입을 늘리기 위해 입원을 유도하는 경우도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만취 순경, 차 훔쳐 도주…간부 아버지는 은폐 시도?
  • 김종철 정의당 대표, 장혜영 의원 성추행…대표직 사퇴
  • 백신 접종 언제, 누구부터?…설 연휴 뒤 거리두기 개편
  • 목욕탕·모임 확진자 속출…포항시, 진단검사 행정명령
  • 리얼돌 수입 허용…법원 "음란물 아닌 성기구"
  • "멈춰달라고 했는데도…" 노래방서 지인 성폭행한 전직 야구선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