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AI 반경 500m 가축 살처분

기사입력 2006-11-27 14:52 l 최종수정 2006-11-27 14:52

전북 익산에서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당국이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내에 있는 모든 가축을 살처분하기 시작했습니다.
농림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형오 기자.

앵커1) 살처분 작업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그렇습니다.

전북 익산에서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AI의 확산을 막기 위해 발생농장으로부터 500m내에 있는 닭과 오리, 돼지, 개 등 모든 가축을 살처분 하는 작업이 현재 계획대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어제 7만5천마리가 살처분된데 이어 오늘도 5만마리가 살처분될 예정이며 모레까지 모두 23만 6천마리의 닭과 오리가 살처분될 예정입니다.

가금류 외에 돼지나 개 등 다른 가축의 도살과 600만개에 달하는 종란의 폐기작업도 진행되고 있어 모든 살처분 작업은 30일쯤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돼지와 개까지 살처분하는 것은 너무 하지 않냐며 반발하는 움직임도 있습니다.

현재 전북 익산외에 고병원성 AI의 추가발병이나 인체 감염은 아직까지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앵커2) 사실 멀쩡한 닭을 살처분 하는 농민들의 경우 허탈감이 클 텐데요. 보상 문제는 어떻게 됩니까?

AI의 확산을 위해 불가피한 조치라고는 하나 멀쩡히 살아있는 닭을 살처분하는 것을 바라보는 농민의 마음은 참으로 안타깝기만 합니다.

현재 가축전염병예방법은 살처분 가축에 대해 시가대로 100% 보상을 해주도록 돼 있습니다.

'시가'의 기준은 전문가와 농민이 참여하는 심사위원회가 발육 기간과 종류 등을 고려해 결정합니다.

농장주들에게는 또 생계비와 경영안전자금도 지원됩니다.

지난 2003년 AI 발생 당시의 경우 1가구당 평균 750만원의 생계비가 지급됐고, 경영안정 자금은 1억5천만원, 입식 지원비는 3천400만원이 지급됐습니다.

살처분 대상농가는 아니나 이동제한으로 피해를 보는 반경 3km내 농가에 대해서도 일정부분 보상을 해 줄 방침입니다.

문제는 AI의 추가발생으로 살처분 범위가 넓어질 경우 정부 예산이 부족하다는 것입니다.

올해 농림부 예산으로 책정돼있던 살처분 보상액 300억원은 현재 거의 소진된만큼 살처분 범위가 500m 반경 이상으로 넓어질 경우 예비비를 지원받거나 불용예산을 끌어써야 하는 상황입니다.

이에 따라 농민들에게 보상금이 전달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여 농민들은 당장 생계비 걱정부터 해야 할 상황입니다.

박홍수 농림부 장관과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은 조금 전 합동 브리핑을 갖고 철저한 방역과 신속한 보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앵커3) 그렇군요. 아무쪼록 보상이 신속이 이뤄져야 하겠습니다. 김 기자. 또 경기도 평택에 이어 양평에서도 저병원성 AI가 발생했다는 소식이 있는데 자세히 전해주시죠?

네. 경기도 평택에 이어 양평의 한 농장에서 지난 24일 닭 800여마리가 집단폐사했습니다.

하지만 다행히 저병원성 AI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저병원성 AI는 고병원성과 달리 폐사율이 낮고 전파력도 약합니다.

또 사람에게 감염될 우려가 없어 방역대상이 아닙니다.

우리나라에서도 매년 20건 정도의 저병원성 AI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방역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폐사한 닭을 모두 땅에 묻고 닭의 외부유지를 막는 한편 소독차를 통해 방역활동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또 방역 관계자들을 상주시켜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한편 충남

서산의 한 양계농장에서도 2마리가 AI 양성 판정을 받아 수의과학검역원이 정밀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폐사율이 평소의 자연폐사율과 비슷한 수준이어서 현재로서는 저병원성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확한 판정 결과는 오늘 저녁 7시쯤 나올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농림부에서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