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후쿠시마 원전 폐기' 급부상…실현 가능성 논란

기사입력 2013-10-21 20:00 l 최종수정 2013-10-21 21: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국제사회에서는 후쿠시마 원자로를 완전 폐기해야 한다는 논의가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시작부터 실현 가능성이 논란입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후쿠시마 원전 주변의 1,000여 개 저장탱크.

일본은 여기에 방사능 오염수를 담아 놓고 있지만 근본 대책은 없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이번 주 한국, 일본 등이 참여한 경제협력개발기구에서 후쿠시마 원자로를 완전 폐기하는 방법에 대한 논의를 하기로 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문제는 원자로 폐기가 기술적으로 대단히 어려운 일이라는 겁니다.

▶ 인터뷰 : 서균렬 /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기술적으로 벼랑 끝에 몰려 있고 (일본이) 이제 국제적 원조를 청하지만 이걸 도울 수 있는 나라는 아무도 없습니다."

유일한 폐기 사례인 1986년 체르노빌 사고 때에는 3개월 만에 콘크리트를 쏟아부었지만, 이번엔 시기를 놓쳤습니다.

전문가들은 상황이 꼬인 건 일본이 오염정보를 주변국에 주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합니다.

최근 국감에선 우리 측 원자력안전위원회 일본 파견인력이 일본정부 자료에 접근하지 못해 현지 신문 수집에 매달린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 인터뷰(☎) : 이윤근 /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소장
- "얼마만큼 유출이 되는지, 막을 수 있는 문제인지 정확한 정보나 가능성 여부에 대한 판단이 전혀 없거든요."

▶ 스탠딩 : 이정호 / 기자
- "후쿠시마 원전의 안전한 폐기는 당연히 필요합니다. 하지만 한국 등 주변국 국민들이 뭐가 얼마나 잘못됐는지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나오는 폐기 논의라면 공허할 수밖에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이낙연·정세균에 맞대응…"우려가 기우되게 하겠다"
  • 청와대, '김여정 데스노트' 보도 반박…"국론 분열 추측 보도"
  • 공인회계사 응시 18년 만에 최다…"문 넓을 때 응시하자"
  • 추가 기소된 조주빈에 검찰 '징역 15년' 구형…조주빈 "미안하다"
  • 독후감에 인증샷까지…진중권에 공들이는 야당, 이유는?
  • 신생아 발목 잡고 거꾸로 들어 '탈탈'…산후도우미, 징역 1년4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