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카페인 범벅' 에너지 음료…두 캔 마시면 용량 초과

기사입력 2013-11-14 20:01 l 최종수정 2013-11-14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국 소비자원의 조사에 따르면, 우리 청소년 가운데 3명 중 2명은 잠을 쫓기 위해 에너지 음료를 먹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에너지가 생기기는커녕 카페인 덩어리였습니다.
김태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평소 에너지 음료를 즐겨 마시는 한 고등학생입니다.

잠을 쫓으려고 마신 음료가 오히려 독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이동혁 / 고등학교 3학년
- "시험기간에 잠을 쫓으려고 에너지드링크를 마셨는데 밤에 잠도 잘 오지 않고, 심장이 두근거렸어요."

원인은 에너지 음료에 들어 있는 카페인에 있었습니다.

국내에서 판매 중인 에너지 음료 35종류의 평균 카페인 함량은 67.9㎎.

청소년 일일 섭취제한량이 125㎎이니까 하루에 두 캔만 마셔도 카페인 중독을 유발할 수 있는 수준입니다.

일부 제품에서는 하나만 마셔도 청소년 일일 섭취제한량을 훌쩍 넘는 카페인이 들어 있었습니다.

또, 미국산보다 카페인 함량이 최고 5배 이상 높은 국산 제품도 있었습니다.

▶ 인터뷰 : 채현욱 / 소아청소년과 교수
- "실제로 집중력은 오히려 더 떨어지게 되고 불면이 오게 돼서 전체적인 일상생활에 집중이 되지 않고…."

이들 제품은 '수험생'이나 '시험기간'이란 용어를 내세워 청소년들을 현혹합니다.

▶ 인터뷰 : 하정철 / 한국소비자원 식의약안전팀장
- "실제로는 카페인 각성효과만 있을 뿐인데 제품명이나 광고에 에너지나 파워가 생성되는 것처럼 광고하고 있는 것은 부적절합니다."

소비자원은 이들 음료에 대해 카페인 최대 허용치를 제한하도록 식약처에 제도개선을 요청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김태일입니다.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달리던 전동 킥보드와 부딪친 60대 남성 3일째 중환자실에
  • 경찰 조사 받던 남성…아파트서 극단적 선택
  • '고구마 대신 사이다?'…여권, 차기 대권구도 '요동'
  • 이해찬 대표, 생방송서 성금 봉투 못 찾는 해프닝
  • 지역발생 3월 말 이후 최다…"거리두기 상향 곧 결정"
  • 수자원공사 "댐 방류량 5배 넘게 늘려요"…20분 전 통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