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현대건설 매각 내년 4월쯤 가시화

기사입력 2006-12-16 05:12 l 최종수정 2006-12-16 0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현대건설 매각이 내년 4월이나 돼야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대건설 채권단은 어제 외환은행에서 2차 주주협의회를 열고, 매각 방안에 대해 논의했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다만 내년 1월 말

까지 운영위원회에서 구(舊)사주 문제를 구체적으로 협의하고, 내년 3월 말까지 매각주간사를 선정한다는 대원칙에만 합의했습니다.
이에 따라 주관기관인 외환은행은 외환·산업·우리은행 등 3개 은행으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에서 옛 사주 문제 등 구체적인 협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간부 폭언에 황당 해고된 20대…신고하자 "복직해"
  • [픽뉴스] "조용히 살고 싶다"·입국금지·일본 '부글부글'·알바생 '기적'
  • "후쿠시마 방사능 유출 안 됐다"…윤석열 또 실언 논란
  • 일본, 올림픽선수촌 첫 집단감염…중국, 한인 5천 명 사는 왕징 뚫려
  • 김연경 "목에 피가 나도록 뛰겠다"…브라질과 결승행 놓고 격돌 '예고'
  • 등산·보디빌딩 취미 42세 영국 남성…코로나로 4주 만에 사망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