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후쿠시마 핵연료봉 첫 반출…"실수하면 대재앙"

기사입력 2013-11-18 20:01 l 최종수정 2013-11-18 21: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핵연료봉을 꺼내는 작업이 오늘(18일) 시작됐습니다.
원전 해체를 위한 첫 단추를 끼운 것인데, 우리로선 걱정할 일이 많습니다.
이정호 기자입니다.


【 기자 】
천천히 접근한 집게 모양의 크레인이 금속 원통을 조심스럽게 옮깁니다.

원통 안에 든 건 핵연료봉.

방사능 농축 물질입니다.

언제 무너질지 모르는 후쿠시마 원전에서 핵연료봉을 건물 밖으로 옮기는 작업이 오늘(18일) 처음으로 시작됐습니다.

▶ 인터뷰 :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 이번 작업은 정해진 절차에 따라 지역주민의 우려가 없도록 진행될 것입니다."

문제는 사고 가능성입니다.

지금 방식은 핵연료봉이 든 저장 수조에 일종의 바가지를 넣어 연료봉을 물과 함께 꺼내 옮기는 것인데, 이 과정에서 연료봉이 손상되거나 바닥에 떨어질 수 있습니다.

▶ 인터뷰(☎) : 김혜정 / 시민방사능감시센터 운영위원장
- "고준위 방사능 물질이 유출될 수 있기 때문에 굉장히 위험하고, 일본 정부에서도 '안전하게 할 수 있다'라고 자신하는 상황도 아니에요."

일본이 올림픽 유치 뒤 원전에 적극 대응한다는 점을 세계에 과시하려고 연료봉 반출을 강행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 인터뷰 : 서균렬 / 서울대 원자핵공학과 교수
- "여진이나 해일 문제가 있기 때문에 (저장 수조의) 지지대를 보강하고 2년 정도 더 기다렸다가 (핵연료봉이) 식으면 꺼내는 것이 맞는데, 조금 서두르는 감이…."

연료봉 반출은 내년 말까지 이어질 계획이어서 바로 이웃한 우리 국민의 불안감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MBN뉴스 이정호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이재명 "토건 기득권 해체"…홍준표 "관련됐으면 감옥가야"
  • 문 대통령, 잠시 뒤 'SDG 모먼트' 연설…BTS 동반 참석
  • 경찰, 화천대유 대표 소환 조사…"수상한 자금 흐름 발견"
  • 신규 확진 1,605명 일요일 최다…"확진자 점진적 증가 가능성"
  • 문준용, 양구군서도 7천만 원 배정…2년 6개월간 2억 넘는 예산
  • [영상] "팔다리 없어도"…웨딩드레스 입은 남성의 감동스토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