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2011년부터 노동량 감소로 잠재성장률 급락"

기사입력 2006-12-18 08:47 l 최종수정 2006-12-18 08: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오는 2011∼2020년에는 취업자 수와 1인당 근로시간이 줄어들며 잠재성장률이 4%대 초반에 머물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은 2011∼2020년 잠재성장률은 4.3%로, 2006∼2010년의 4.9%에 비해 0.6%P 가량 하락할 것으로 예측됐습니다.
잠재성장률 저하는 취업자수와 근로시간 등 노동투입량의 감소

때문이며 이런 추세라면 2020년대에는 잠재성장률이 2%대로 하락할 것이라고 작업단은 덧붙였습니다.
작업단은 이에 따라 노동량 확보를 위한 정책적인 대응과 평생학습, 직업교육 확대 등이 필요하다고 지적했습니다.
비전2030 민간작업단에는 10여 개 정부 출연 연구소와 대학 교수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이재명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검토에…여야 모두 반발
  • 한국 야구대표팀, 이스라엘 콜드게임 승리로 준결승 진출
  • '성폭행 피해자와 결혼'으로 풀려난 남성 반년만에 아내 살해
  • 與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불량 후보다운 불량 인식"
  • '낙태강요 피소' 김용건 "체면보다 아이가 소중…하정우도 축복" [전문]
  • KBO, 정용진 부회장에 "죄송합니다" 사과한 이유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