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불법 채권추심 여성에게 주로 발생"

기사입력 2006-12-18 13:27 l 최종수정 2006-12-18 15: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부업체나 사채 등 사금융을 이용하는 여성에게 공갈, 협박 등 불법 채권추심행위가 많이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들어 10월까지 금감원에 접수된 사금융 민원 767건 가운데 여성이 제기한 민원은 47%인 361건을 차지했습니다.
이 가운데 불법 채권추심으로 인한 민원이 54%인 195건을 차지했으며, 특히 공갈과 협박이 107건, 채무내용을 남편이나 시부모 등 제3자에게 알리는 것이 54건으로 나타났습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젊은 여성들이 사금융을 많이 이용하고 있고, 전업 주부도 가족의 질책이 두려워 사금융 이용 사실을 숨기는 경향이 있다며, 이를 이용해 여성에 대한 불법 채권추심행위가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윤석열 '민주주의 허울 쓴 독재' 발언에 "와, 세다"
  • 가평 계곡서 실종된 70대 시신 발견…폭우에 밭 보러 갔다 숨져
  • 용인서 옛 연인 살해·유기한 중국 교포 신상공개…49세 유동수
  • 미투젠 공모가 2만7천 원 확정
  • 일본 도쿄 코로나 신규 확진자 다시 300명대로 증가
  • 싼샤댐 수위 또 161m로 상승…태풍 영향 창장 하류에 폭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