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지역특구, 특산물·관광 등 단기효과에 치중"

기사입력 2006-12-19 17:27 l 최종수정 2006-12-19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우리나라 지역특화발전특구 사업은 특산물과 관광 관련 사업에만 편중해 단기적 효과에 치중하는 경향이 있어 지역 특수성의 고부가가치화 등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이홍배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연구위원은 지역특구 제도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우리나라와 일본만 추진하고 있는 제도라며 일본은 604건, 우리나라는 65건 특구를 지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중 일본은 교육과 의료와 복지 관련 특구가 전체의 64%를 차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46%가 향토자원 활용 관련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향후 지역특구 구상 단계에서부터 지자체에 대한 적극적 컨설팅을 통해 사업추진을 지원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지하철 노조 '협상 타결'…첫차부터 운행 정상화
  • 기름 떨어진 주유소 하루 사이 3배…"군 탱크로리 투입"
  • '윤 대통령 부부 영화 관람 정보' 비공개…"국가안보·경호 문제"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박영선 "민주당, 이재명 당 대표 이후 분당 가능성 보여"
  • SNS에 사라지지 않는 참사 동영상…"SNS 아예 못 봐요"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